2020.01.07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6.0℃
  • 서울 4.2℃
  • 대전 4.9℃
  • 대구 3.0℃
  • 울산 8.1℃
  • 광주 8.8℃
  • 부산 9.0℃
  • 흐림고창 10.3℃
  • 흐림제주 18.5℃
  • 흐림강화 3.5℃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축산특례 존치 총력…김영란법 대응 결의

충북축협운영협, 축산농가 어려움 없도록 축협이 앞장서기로

[축산신문 ■괴산=최종인 기자]

 

충북축협운영협의회(회장 박희수·괴산증평축협장)가 농협법, 김영란법 등에 대응할 수 있는 농정활동을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같이했다.
협의회는 지난 20일 괴산증평축협 회의실에서 이응걸 충북농협 본부장, 이병길 음성 축산물공판장장, 김재열 농협사료 충청지사장, 양영재 음성계육가공공장장, 도내 축협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축협운영협의회<사진>를 열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 
이날 박희수 회장은 “어려운 여건속에서 충북도내 축협이 균형발전 하는데 축협 조합장들이 나름의 역할을 해야 될 것”이라고 말하고, 다가오는 연말에 건전결산을 할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하자고 독려했다.
박 회장은 특히 농협법에 문제점이 있음을 지적하고, 반드시 축산특례가 존치될 수 있도록 농정활동을 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따.
박 회장은 또한 김영란법이 시행되면 우리 축산농가들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 잘못된 법을 고쳐나가는데 우리 조합장들이 앞장서서 노력해야 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농협법과 김영란법 논의와 함께 ▲클린업 축산환경 개선의 날 실천 ▲무허가 축사 상담실 운영 ▲축산기자재 공동구매사업 ▲계통사료 전이용 ▲경제사업 채권관리 ▲축산물 위생안전관리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