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화)

  •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5.9℃
  • 맑음대전 24.5℃
  • 구름조금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3.2℃
  • 맑음강화 23.0℃
  • 맑음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9월 1일~9월 30일

  • No : 8740
  • 작성자 : 참프레 경영기획실 차장
  • 작성일 : 2018-08-31 11:00:01




다시 과잉공급 모드…시세 원가수준 하락 예상

폭염, 닭고기 가격 상승 견인 따라 계열업체 입식 과열


2018년 7월, 8월 사육농가, 육계 계열화회사, 지방자치단체, 정부를 긴장으로 몰아놓은 111년만의 폭염은 우려했던 육계시장의 과잉공급 예측에 대반전을 만들었다. 

폭염피해사항을 정리해 보면 육계농가의 경우 자연폐사율 4%를 제외한 추가 폐사가 적게 3%이상 발생했으며, 특히 경기지역과 내륙의 피해가 더 컸던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계열회사의 도축장에 들어와 계류중인 닭의 폐사가 평년 0.5%에 불과했는데 금년에는 1~2%까지 증가했으며, 농가에서 저중량 등외품 등이 증가, 기존의 등외품 생산량대비 약 3~4%이상 증가되며 전체 육계시장에 공급예상 물량 중 적게는 7%, 많게는 9%까지 차질이 생기면서 7월, 8월 육계시세 강세에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난다.

아울러 종계의 경우 유창계사를 비롯한 환경이 좋지 않은 농가의 폐사가 증가, 산란율과 부화율이 10%까지 하락한 농장들이 발생했다. 대략적으로 종계의 폭염 피해는 5~8%의 성적 하락이 예측되고 있다. 단기적으로 종계 생산성 하락에 따른 병아리 공급에 문제가 생기면서 병아리 시세가 500원으로 상승했지만 계열회사들이 공급부족을 우려, 조기도태 및 종란 폐기 등의 자율적 수급조절을 중단하면서 육계병아리 과잉공급에 대한 우려는 여전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2018년 7월 육용종계 사료량은 2만3천435톤으로 전년대비 -5.4%감소, 전전년대비 -4.2%감소한 물량을 생산했지만, 2017년 환우계군 증가와 종계의 생산에 가담한 주령이 노후계군인 것과 2018년 5~6월 조기 환우에 들어간 계군들이 생산에 8월부터 가담한 점, 2018년 종계생산성이 10~15% 개선된 상황임을 감안할 경우 감소한 종계의 사료생산량과는 별개로 하반기 병아리 공급은 과잉으로 예측되고 있다.  

2018년 7월 육계배합사료 생산량은 전년대비 1.6% 증가, 전전년대비 -1.9% 감소한 24만1천660톤이 생산되었다. 8월 육계 도축에 영향을 주는 7월 병아리 입식은 4~5% 증가한 것으로 예측되고 있으나,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폭염피해로 실 도축량은 전년과 비슷하거나 ± 2% 이내의 도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9월의 경우 입식량 증가로 생산원가 수준의 시세형성이 예측된다.

최근 육계시세가 강세인 탓에 계열사의 자율적 수급조절이 중단, 7월 육용종계 분양이 전년대비 51%, 전전년대비 37.7% 증가한 70만7천수가 분양되었으며, 7월 누계 전년대비 -3.9%감소, 전전년대비 1% 증가한 394만6천수가 분양됐다. 하반기 육용종계 분양이 전년보다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2018년 종계 분양은 전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기적인 육계 병아리 공급은 종계분양 증가와 종계의 생산성 개선으로 2018년 4분기부터 과잉공급이 예상되고 있으며, 영향은 2019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육계시장은 장기적 침체가 우려되고 있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기자들 ASF 발생지역 활보…뿔난 양돈인들 “취재 방역수칙은 왜 없나”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을 계기로 가축방역의 상식이 통하지 않는 각 언론사들의 취재행태가 재현되면서 양돈농가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고 있다. ASF의 ‘제3의 전파원’ 이 될 수 있는 만큼 언론사를 대상으로 한 ‘취재 방역수칙’ 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일선 지자체와 유관기관, 양돈농가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ASF가 발생한 파주와 연천지역에는 방송과 신문 등 각 언론사에서 파견한 수많은 기자들이 연일 장사진을 치고 있다. 현장에 파견된 방역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전세계적 관심사인 가축질병이 국내에서도 처음 확인된 만큼 다른 어떤 해외악성전염병 발생 때 보다도 많은 기자들이 동원된 것 같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문제는 이들 발생농장과 살처분 작업 취재에 나섰던 기자들이 현장 탐문을 이유로 아무런 거리낌 없이 다른 양돈장들까지 드나들고 있다는 사실이다. 연천의 한 양돈농가는 지난 18일 “어제 방송국 기자가 무작정 농장을 찾아왔다. 동행한 카메라 기자는 허락도 받지 않은 채 이미 농장주변을 촬영하고 있었지만 누구도 방역복은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었다”며 “잠시나마 대응은 해줬지만 상당히 불쾌하고 찜찜했다”고 전했다.

1만여 양봉농가 화합…벌꿀 우수성 홍보의 장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전국 양봉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화합과 결속을 다지는 44차 ‘전국양봉인의날 & 벌꿀축제’ 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한국양봉협회(회장 황협주)가 주최하고, 한국양봉협회 전북지회와 정읍시지부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오는 10월 16~17일 이틀간 가을 단풍으로 유명한 전라북도 정읍시 내장산 관광테마파크(내장산 문화광장)에서 진행된다.이번 44차 전국양봉인의날 & 벌꿀축제에는 주요 내빈을 비롯해 전국 양봉농가와 관련기관, 산업체, 학계 등 약 1만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으로, 양봉농가들의 화합을 도모하고 소비자에게 벌꿀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다양한 양봉산물 전시와 기자재 전시, 먹거리 체험관, 유명가수 초청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제공될 예정이다.행사 첫째날 오후에는 정읍시 국민체육센터에서 ‘양봉산업발전 심포지엄’이 개최되며, 저녁에는 축하공연, 양봉인 노래자랑, 불꽃놀이 등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되어 있다.이어 행사 2일차 오전에는 전국양봉인의날 행사 개막식과 양봉인 체육대회, 경품행사 등 양봉인이 직접 참여해 화합과 단합, 우의를 다지는 계기를 마련했다.이와 관련해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김종화 전북지회장은

1만여 양봉농가 화합…벌꿀 우수성 홍보의 장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전국 양봉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화합과 결속을 다지는 44차 ‘전국양봉인의날 & 벌꿀축제’ 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한국양봉협회(회장 황협주)가 주최하고, 한국양봉협회 전북지회와 정읍시지부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오는 10월 16~17일 이틀간 가을 단풍으로 유명한 전라북도 정읍시 내장산 관광테마파크(내장산 문화광장)에서 진행된다.이번 44차 전국양봉인의날 & 벌꿀축제에는 주요 내빈을 비롯해 전국 양봉농가와 관련기관, 산업체, 학계 등 약 1만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으로, 양봉농가들의 화합을 도모하고 소비자에게 벌꿀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다양한 양봉산물 전시와 기자재 전시, 먹거리 체험관, 유명가수 초청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제공될 예정이다.행사 첫째날 오후에는 정읍시 국민체육센터에서 ‘양봉산업발전 심포지엄’이 개최되며, 저녁에는 축하공연, 양봉인 노래자랑, 불꽃놀이 등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되어 있다.이어 행사 2일차 오전에는 전국양봉인의날 행사 개막식과 양봉인 체육대회, 경품행사 등 양봉인이 직접 참여해 화합과 단합, 우의를 다지는 계기를 마련했다.이와 관련해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김종화 전북지회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