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4.4℃
  • 흐림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5℃
  • 흐림고창 22.7℃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5.2℃
  • 흐림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9월 20일~10월 20일

  • No : 3621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10-12 10:51:02



도축 증가·소비 감소…시세 하락폭 커질 듯

전월 대비 1천원 이상 더 떨어진 돈가 예상


◆생산=9월 도축두수는 2016년 11월 이후 가장 많은 156.7만두를 기록했다. 8월 대비해서는 17.4% 늘어난 물량이다.
   10월 황금연휴 10일로 인해 9월 22일부터 28일까지 일도축두수가 8만두를 넘어섰다. 9월 들어 날씨가 선선해지고 연휴의 부담으로 출하 일정을 일부 앞으로 조정해 물량이 몰린 것으로 판단된다. 10월에도 물량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도축물량은 7만5천두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10월 작업일이 16일인 점을 감안하면 10월 전체 도축물량은 9월대비 약 20% 감소한 125만두가 예상된다.


◆소비=10월 연휴를 대비해 대부분의 육가공들은 물량 확보를 위해 명절 전 작업 물량을 늘렸다.
9월 돈가가 예상보다 높아진 원인중에 하나다. 하지만 갈비, 앞다리, 뒷다리 등 비선호부위를 제외한 다른 부위의 판매는 저조해 재고가 많이 쌓인 상태가 명절 이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추석 명절 이후부터 11월 김장철 전까지는 소비 부분의 대표적인 비수기라 소비 진작을 기대하기도 힘들어 육가공 업체가 힘든 한달을 보낼 것으로 보인다.


◆종합=10월은 일도축물량 증가로 인해 하락세가 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
9월 연휴기간 밀렸던 물량이 10월 중순에 홍수출하 될 것으로 보이고 호흡기 말고는 증체에 악영향을 미칠 요인도 없어 당분간 일 도축물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어 돈가는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소비 부분에서도 명절 후 소비가 떨어지는 추세를 감안한다면 돈가 하락폭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10월 예상 돈가는 9월 대비해서 1천원 이상 하락한 4천200~4천400원/kg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일교차 극심…급성호흡기 질병 주의보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지면서 양돈현장에 급성 호흡기 질병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한 현장수의사는 “일교차가 커지며 개방형 양돈장을 중심으로 급성호흡기 질병이 의심되는 증상을 문의하는 농가들이 늘었다”며 “낮에는 한 여름 날씨를 연상케 할 정도로 기온이 오르다보니 돈사를 개방해 놓은 채로 저녁과 새벽을 보내는 사례가 적지 않다. 급성호흡기 질병에 노출되는 더없이 좋은 환경이 조성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급성호흡기질병에 노출된 돈군들은 급성 폐사나 모돈의 유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양돈농가들의 피해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의 전문가들에 따르면 급성흉막폐렴이 발생한 개체는 코에서 거품이 나오고, 심한 복식호흡 증상을 보이는 만큼 임상증상이 보일 경우 즉각 항생제 치료로 대응해야 한다. 하지만 글래서씨병의 경우 특별한 외형적 증상 없이 갑작스런 폐사를 유발, 그나마 치료를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한다. 따라서 지금처럼 일교차가 큰 시기에는 급성호흡기 질병 에방을 위한 각별한 사양관리만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유일한 처방전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또 다른 현장수의사는 “최근 갑작스런 더위로 인해 한 여름철에 가장 큰 피해

올해 아까시 벌꿀 생산량 평년 수준 전망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올해 아까시 천연벌꿀 작황이 평년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더욱이 지난해 기상이변에 따른 최악의 흉작으로 많은 양봉농가가 피해를 겪은 터라, 특히 올해 양봉산물 생산량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벌화분(비폴렌)의 경우, 포집 가장 성수기인 지난 4월 중순 이후로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잦은 비와 강한 바람까지 연일 겹치면서 벌화분 생산량은 지난해에 비해 1/3수준으로 급감해 양봉농가들을 울상 짓게 했다. 더군다나 낮과 밤의 기온편차가 10℃ 이상 벌어지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불규칙하게 피어, 결국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꿀 농사를 망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많았다. 하지만 이러한 우려도 잠시, 5월 초 아까시나무 꽃 개화가 본격화될 쯤에 평균 기온이 25℃를 상회하는 날씨가 계속되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만개해 그나마 양봉농가들의 시름을 달래주고 있다. 현재 전국 양봉농가들은 아까시 벌꿀 채밀기간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단 한 방울의 벌꿀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해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실례로 세종시 금남면에서 지난 55년 동안 ‘예림양봉원’을 운영 중인 임헌기 대표는 현재 220봉군을 유지관리하고 있다.

올해 아까시 벌꿀 생산량 평년 수준 전망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올해 아까시 천연벌꿀 작황이 평년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더욱이 지난해 기상이변에 따른 최악의 흉작으로 많은 양봉농가가 피해를 겪은 터라, 특히 올해 양봉산물 생산량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벌화분(비폴렌)의 경우, 포집 가장 성수기인 지난 4월 중순 이후로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잦은 비와 강한 바람까지 연일 겹치면서 벌화분 생산량은 지난해에 비해 1/3수준으로 급감해 양봉농가들을 울상 짓게 했다. 더군다나 낮과 밤의 기온편차가 10℃ 이상 벌어지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불규칙하게 피어, 결국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꿀 농사를 망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많았다. 하지만 이러한 우려도 잠시, 5월 초 아까시나무 꽃 개화가 본격화될 쯤에 평균 기온이 25℃를 상회하는 날씨가 계속되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만개해 그나마 양봉농가들의 시름을 달래주고 있다. 현재 전국 양봉농가들은 아까시 벌꿀 채밀기간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단 한 방울의 벌꿀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해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실례로 세종시 금남면에서 지난 55년 동안 ‘예림양봉원’을 운영 중인 임헌기 대표는 현재 220봉군을 유지관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