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동두천 28.3℃
  • 맑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30.7℃
  • 맑음대전 30.7℃
  • 맑음대구 33.1℃
  • 박무울산 29.0℃
  • 맑음광주 31.0℃
  • 박무부산 29.2℃
  • 맑음고창 28.6℃
  • 흐림제주 28.8℃
  • 구름조금강화 27.3℃
  • 맑음보은 30.4℃
  • 맑음금산 29.6℃
  • 맑음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조금거제 29.1℃
기상청 제공

9월 20일~10월 20일

  • No : 3621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10-12 10:51:02



도축 증가·소비 감소…시세 하락폭 커질 듯

전월 대비 1천원 이상 더 떨어진 돈가 예상


◆생산=9월 도축두수는 2016년 11월 이후 가장 많은 156.7만두를 기록했다. 8월 대비해서는 17.4% 늘어난 물량이다.
   10월 황금연휴 10일로 인해 9월 22일부터 28일까지 일도축두수가 8만두를 넘어섰다. 9월 들어 날씨가 선선해지고 연휴의 부담으로 출하 일정을 일부 앞으로 조정해 물량이 몰린 것으로 판단된다. 10월에도 물량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도축물량은 7만5천두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10월 작업일이 16일인 점을 감안하면 10월 전체 도축물량은 9월대비 약 20% 감소한 125만두가 예상된다.


◆소비=10월 연휴를 대비해 대부분의 육가공들은 물량 확보를 위해 명절 전 작업 물량을 늘렸다.
9월 돈가가 예상보다 높아진 원인중에 하나다. 하지만 갈비, 앞다리, 뒷다리 등 비선호부위를 제외한 다른 부위의 판매는 저조해 재고가 많이 쌓인 상태가 명절 이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추석 명절 이후부터 11월 김장철 전까지는 소비 부분의 대표적인 비수기라 소비 진작을 기대하기도 힘들어 육가공 업체가 힘든 한달을 보낼 것으로 보인다.


◆종합=10월은 일도축물량 증가로 인해 하락세가 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
9월 연휴기간 밀렸던 물량이 10월 중순에 홍수출하 될 것으로 보이고 호흡기 말고는 증체에 악영향을 미칠 요인도 없어 당분간 일 도축물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어 돈가는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소비 부분에서도 명절 후 소비가 떨어지는 추세를 감안한다면 돈가 하락폭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10월 예상 돈가는 9월 대비해서 1천원 이상 하락한 4천200~4천400원/kg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