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
  • 흐림강릉 -0.6℃
  • 박무서울 -0.9℃
  • 흐림대전 -0.8℃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1.7℃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5.0℃
  • 맑음강화 -5.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9℃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양돈장 직수입돈, 종돈기준 질병관리를”

종돈생산자협, 이사회서 공감…정부 건의
분양차량 제외 등 거점소독시설 개선필요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일반 양돈장에서 수입하는 돼지에 대해서도 종돈장 기준의 가축질병 모니터링 체계가 구축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종돈생산자협회(회장 민동수)는 지난달 30일 대전 유성에서 열린 2024년 제1차 이사회에서 일반 양돈장의 종돈 직수입 증가 추세에 주목, 이같이 의견을 모으고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해외 수입 돼지로부터 새로운 질병 유입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는 현실에서 일반 양돈장의 경우 질병에 대한 추적관리 체계가 상대적으로 미흡하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혈통등록시 등록기관에 따라 서로 다른 번호가 부여되고 있는 현실도 개선돼야 한다는 데 입장을 같이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또 거점소독시설을 통한 종돈 분양차량 소독의 위험성에 다시한번 우려를 표출, 효과적인 개선방안을 정부에 요청키로 했다.

시설현대화 지원사업이 종돈장 우선 지원과 함께 방역시설 고도화 및 종돈 분양전 PRRS 검사비 지원에 대해서도 정부 차원의 관심과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했다.

종돈생산자협회는 이날 제기된 사안을 논리적으로 정리, 구체적인 추진방안과 함께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