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기업마케팅

냄새까지 잡는 가축분뇨 처리 해법 찾았다

팜엔코, 팜스코와 지속가능 환경관리 위한 FES 도입

  • 등록 2024.01.18 10:57:18

 

조준희 대표 “비용손실 없고 시행착오 없는 시설”
정영철 실장 “냄새 줄이면서 탄소중립까지 실현”

 

축산환경 전문기업 팜엔코(대표이사 조준희)와 팜스코(대표이사 김남욱)가 축산업계의 지속 가능한 환경 관리를 위한 ‘Farmsco Environment Solution(FES)’에 새로운 아이템을 더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팜엔코는 팜스코 바이오인티의 두 번째 GGP인 합천 GGP를 준비하면서 수세식 재순환 돈사를 도입해 화제다. 수세식 재순환 돈사(일명 가변형 수세식 돈사)의 큰 장점은 슬러리 수위를 조절해 분뇨의 돈사 내 체류시간을 비약적으로 줄이는 것이다. 질병의 고리를 끊어내고 피트내부에 쌓인 침전물을 비워내기 위한 디팝(depopulation)을 하려면 돈사를 비워야 하고 많은 물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다. 수세식 재순환 돈사는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또한 분뇨를 빨리 내보내기 때문에 냄새 저감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
팜엔코는 수세식 재순환 돈사의 개발뿐만 아니라 축산 냄새, 도축장 및 육가공 공장의 폐수 처리를 포함한 다양한 환경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팜엔코의 주요 사업은 정화처리시설 위탁관리, 비료 생산 및 판매, 그리고 처리시설 설계와 시공이다. 향후에는 공동자원화시설과 바이오에너지시설 운영도 계획 중이다. 비료사업에서도 주목할 만한 성장을 했다. 특히, 정화처리 위탁관리 분야에서는 수처리제 비용을 톤당 5천원~6천원에서 2천원대 중반까지 낮추며 50% 넘게 비용 절감에 성공했다. 
앞으로의 축산환경 관련 주요한 이슈인 지구온난화에 대응하기 위해 팜엔코는 가축분뇨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돈사나 처리시설에서 배출되는 가스 중에 이산화탄소를 포집하여 재활용하는 기술을 도입해 선보일 예정이다. 이는 농장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현저히 줄일 수 있는 해법으로 기대된다.
다양한 기술과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팜엔코와 농장 분뇨 처리, 냄새 저감, 퇴비 처리 등과 관련한 내용으로 전문적인 상담이 가능하다. 상담뿐 아니라 직접 농장을 방문하여 효율적인 농장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운영컨설팅까지 진행하고 있어, 팜스코 대리점 또는 지역부장과 상담하면 FES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팜엔코 조준희 대표는 “계획성 없는 처리장이 많다. 제대로 된 시설을 현장에 접목해 드리고 싶어도 공간도 없고 기존 시설을 버리기도 아깝고 애매한 경우들이 있다. 첫 구상 단계부터 팜엔코와 상담하고 체계적으로 진행해 나간다면 비용 손실이나 시행착오 없는 훌륭한 시설을 운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팜스코 정영철 마케팅실장은 “팜엔코 FES와 함께 분뇨, 냄새 문제를 해결하면서 탄소중립까지 나아가는 한돈산업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팜엔코와 Farmsco Envrionment Solution(FES)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팜스코 유튜브 채널 ‘팜스코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