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3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한우

재난성 질병 발생에도 한우가격 치솟은 이유?

공급량 부족 따른 일시적 현상 분석
할인행사 이후 소비 변화 대비 필요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소럼피스킨병 발생으로 한우 가격이 짧게 급등한 이후 바로 하락하는 모습이다.
도매가격 변동상황을 보면 지난 10월 24일 한우거세 1+등급의 가격이 2만1천원을 넘었다. 경매일 기준 전날보다 2천원이 올랐다. 1등급의 경우도 마찬가지. 이것은 공급량 부족으로 인한 일시적 현상이었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근 1+거세한우 가격은 kg당 1만7천원대까지 떨어졌다. 6일 한우거세 1+등급 가격은 1만5천원대까지 나왔다.
이에 대해 질병 발생으로 한우 출하에 차질을 빚었고, 공급량이 부족해지면서 가격이 일시에 오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11월 1일 한우먹는날이라는 대규모 소비행사를 앞둔 시점이라 수요가 몰린 시점과 겹치면서 도매가격이 급격하게 치솟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후 공급이 안정을 찾으면서 가격은 빠르게 안정을 넘어 지금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 전문가는 “질병 발생으로 가격이 상승하는 상황은 공급에 쇼트가 나는 것 말고는 찾아보기 어렵다. 럼피스킨이 인체에 무해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소비자들은 거부감이 가질 수 밖에 없으며, 장기적으로 소비에 마이너스가 될 수 밖에 없다. 한우먹는날이 끝난 시점에서 유통업계에서는 이제 연말까지 소비가 어떻게 변화하게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대비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