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5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양돈현장 폐사체 개별처리 활성화를”

GGP협의회 정기모임서 공감대…획일적 관리 ‘불합리’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GGP협의회(회장 이희득, 삼수회)는 지난 15일 충북 진천에서 1분기 정기모임을 갖고 업계 공동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폐사축 관리와 관련한 정부 대책에 대해 특히 관심이 모아졌다.

8대방역시설 가운데 폐사체 관리시설 의무화가 올해 말까지 유예된 가운데 일각에서는 정부의 선택이 집합 처리로 폐사체 관리 체계를 구축하려 했던 기존 방침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이날 참석자들 사이에서도 전국 양돈현장의 폐사체가 수거후 랜더링 등의 획일적인 방법으로 관리될 경우 가축질병 전파의 위험성을 비롯해 여러 가지 부작용이 뒤따를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오히려 퇴비사를 통한 발효처리나, 냄새 및 대기 오염우려가 없는 소각 등 폐사체의 양돈장 개별처리 기술이 상당수준 올라와 있는 만큼 정부에서는 이들 개별처리 방법이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법률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종돈업계를 포함해 범 한돈산업계의 단합을 통해 농업생산액 1위 산업으로서 위상을 스스로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데 다시한번 공감대가 형성된 가운데 정부, 유관기관, 단체장 초청 간담회 등을 계기로 한 GGP협의회 활성화 방안이 제안되기도 했다.

GGP협의회는 상호 친목도모와 권익 보호는 물론 우량 종돈의 혈통 보존과 보급을 통해 형질개량과 능력을 향상시켜 양돈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모임으로 모돈 1천두이상 종돈장들이 참여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