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7 (토)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6.8℃
  • 구름조금대구 -3.0℃
  • 구름조금울산 -1.8℃
  • 광주 -3.3℃
  • 맑음부산 -0.4℃
  • 흐림고창 -5.1℃
  • 제주 2.6℃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6.8℃
  • 흐림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종합

축단협, 화물연대 파업사태 조속한 해결 촉구

파업 장기화 따른 가축 사료공급 중단 우려 따라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이승호)가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조속한 사태해결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가 지난 6월과 7월에 이어 지난 1124일부로 또 다시 파업투쟁에 돌입했다.

어느덧 파업은 8일차로 접어들었지만 정부와 화물연대 간 교섭은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면서 파행이 거듭되고 있는 사이 전국 12곳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평소보다 80% 가까이 줄어드는 등 물류 차질이 이어지고 있다.

파업이 장기화될 조짐이 보이면서 축산업계도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지난 파업으로 인한 전국 항만의 사료원료차량 운행차질로 가축 출하와 사료공급이 지연되는 피해를 입는 등 매번 튀는 불똥을 고스란히 감내해 온 축산농가들로서는 이번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로 인한가축 사료공급 전면 중단에 대한 우려를 떨쳐낼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축단협은 지난 1130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파업이 길어질수록 축산농가들은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에 직면하게 된다며, 화물연대와 정부에 사태해결을 위한 노력을 적극 기울여 줄 것을 요구했다.

축단협은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는 화물연대의 구호와 같이 화물운송 중단이라는 수단은 국가 전 산업에 걸쳐 영향을 미칠 정도로 강력하기에 그만큼 신중하게 행사되어야 한다축산농가들이 화물노동자들의 정당한 쟁의행위를 폄하할 권리는 없지만, 타산업분야에 대한 배려없는 이권행위는 지지받을 수 없으며, 파업 미참여 비조합원들에 대한 폭력행사까지 일삼으며 사료운송차량의 정상운행을 방해해서는 더더욱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 전쟁 장기화로 사료원료 수급차질과 가격폭등으로 축산농가들의 채산성이 극도로 악화되어 있는 상황에서 화물노동자 생존권이 중요하듯 축산농가 생존권도 도외시 될 수 없다 축산농가 생존권과 가축의 생명권을 담보로 한 투쟁은 지양해 줄 것을 촉구하며, 정부도 파업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음을 직시하여 조속한 사태해결에 적극 나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