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2 (목)

  • 맑음동두천 14.1℃
  • 구름조금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5.9℃
  • 구름많음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16.7℃
  • 구름조금보은 11.6℃
  • 구름많음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종합

“축산 환경 기본 관리로 냄새 줄인다”

농식품부, 축산 냄새 관리 매뉴얼 배포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축산 농장 근무자들이 축산환경 관리의 중요 포인트를 이해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축산환경 관리 매뉴얼<사진>을 22일부터 배포한다.

축산농장에서의 냄새는 일반적으로 가축분뇨의 잘못된 관리나 먼지찌꺼기의 부패 등 기본적인 축사 청결 관리 미숙으로 발생하는 만큼 농가 단위에서의 청결관리워 분뇨관리를 습관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농식품부는 축산업 종사자 중 외국인 근로자의 비중이 증가하고 있고 최근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재개되는 등 외국인 근로자가 축산현장 기본 관리의 주축을 형성하고 있는 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축산 환경관리 교육 및 홍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농식품부는 전문기관, 생산자단체와 협력 및 검수를 통해 축산환경 관리를 위해 가장 필수적으로 지켜야 할 축사 청결관리 냄새저감시설 및 임시분뇨보관시설(슬러리피트) 관리 퇴비화시설 관리 수칙을 이해하기 쉽게 추려낸 축산 냄새 관리 기본 매뉴얼8개국어 버전의 매뉴얼로 제작했다.

우선 축산냄새 저감의 기본이 되는 축사 청결관리를 위해 출입구, 축사 천장, 벽면, 칸막이, 이동통로, 사료 급이조 등 신경쓰지 않으면 쉽게 보이지 않는 냄새 유발 장소의 관리방안을 제시하고, 바이오커튼 등 냄새저감시설도 수시 확인을 통해 먼지 등 이물질을 제거해 냄새저감 성능을 다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임시분뇨보관시설 깊이 및 청소 관리, 퇴비화시설 내 축분 수분관리 등 축산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변경된 축산업 허가자 등의 준수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제시했으며, 임시분뇨보관시설의 고착슬러지 생성제거 과정에서 발생하는 질식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사항도 함께 제시했다.

농식품부 김정욱 축산정책국장은 이번 매뉴얼이 일선 농장에서 농장 관리의 기초를 담당하는 현장 근무자들, 특히 소통 및 교육에 어려움이 있었던 외국인 근무자들의 축산환경에 대한 관심을 증가시키고 청결 관리가 습관화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앞으로도 농가 대상 축산환경에 대한 교육 및 홍보 강화, 전문 컨설턴트 육성 등 환경친화적 축산업으로의 전환을 위한 기반 조성을 지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