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30.5℃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8.7℃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9.1℃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27.2℃
  • 맑음금산 27.9℃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종합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 건강 세심히 살펴야”

농진청, “사료‧물 충분히 공급, 차단방역‧소독 철저”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지난 15일 가축의 면역력이 약하지기 쉬운 환절기를 맞아 호흡기 및 소화기 질병에 노출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한우는 큰 일교차에 대비해 축사에 바람막이 시설을 설치하는 등 보온이 잘 되도록 조치하고 수분이 많은 섬유질배합사료를 급여할 때는 혹시라도 상한 사료를 먹지 않도록 남아있는 사료는 치우는 것이 좋다. 무더위로 번식이 지연된 암소의 발정을 아침, 저녁으로 관찰해 적기 수정을 유도하고 번식률이 향상되도록 해야 한다. 비육 후기 소에게는 출하 체중과 육질 향상을 위해 사료를 넉넉하게 주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젖소는 환절기에 면역력 저하로 유방염 발생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규칙적이고 위생적인 착유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비유 초기인 젖소에게는 충분한 영양소가 함유된 에너지 사료를 급여하고 비타민과 미네랄을 보충해야 분만 후 회복을 앞당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돼지는 돈방 내 적정한 사육 마릿수를 유지하고 밀사를 피해야 호흡기 질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농진청은 어미돼지의 건강은 임신율과 새끼 돼지 수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되도록 낮에 환기를 시키고 밤에 찬바람이 들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닭은 계사 안으로 차가운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막아줘야 하며 열풍기를 미리 점검해 적정 온도 이하로 낮아지면 바로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무창계사에서 기르는 닭은 암모니아 등 유해가스와 배설물, 먼지를 매개로 공기 중에 떠 있는 병원체로 인해 질병이 걸리기 쉬운 만큼 온도 변화를 최소화 하면서 습도 60~70% 정도를 유지하도록 충분히 환기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정진영 기술지원과장은 환절기 면역력이 떨어진 가축은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쉽게 감염될 수 있으므로 품질 좋은 사료와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하고 축사 내외부 환경을 항상 청결하게 하는 등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