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4℃
  • 흐림강릉 13.6℃
  • 서울 14.2℃
  • 대전 8.4℃
  • 흐림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21.4℃
  • 흐림광주 16.8℃
  • 구름많음부산 20.9℃
  • 흐림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6.5℃
  • 흐림강화 16.6℃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17.9℃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지난해 우유자급률 45.7%…‘역대 최저’

어기구 의원 “자급률 향상 위한 대책 마련 시급”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지난해 우유자급률이 45.7%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사진>에 따르면 국내 우유 소비량은 10년 전인 2012년 335만9천톤에 비해 32.4% 가량 증가한 444만8천톤을 기록한 반면 같은 기간 국내산 원유 생산량은 221만1천톤에서 203만4천톤으로 약 8만톤이 감소, 우유 자급률이 45.7%로 2012년 대비 17.1%p 하락했다.

어기구 의원은 “우유 자급률은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에 따라 농식품부가 5년마다 수립하는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에 명시된 목표치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라고 지적했다.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에 명시된 우유 및 유제품 자급률 목표는 54.5%로 설정 되어 있었지만 지난해 자급률이 45.7%에 그친 만큼 올해 목표의 달성은 불가능할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어기구 의원은 “오는 2026년 미국‧EU와의 자유무역협정에 따

른 관세철폐까지 앞두고 있는 만큼 국내 낙농업계의 어려움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낙농산업을 위해 국내산 원유 생산량의 안정화를 위한 방안 및 국산 원유의 소비기반 확대 등 자급률을 끌어올릴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