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1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1℃
  • 맑음강릉 20.6℃
  • 맑음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3.7℃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4.3℃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2.8℃
  • 흐림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1.6℃
  • 맑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낙농대책, 소통으로 돌파구 열어야”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인사청문회서 여야 한 목소리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정 후보자 “용도별차등가격제 필요”…소통 전제 약속

낙육협 “불통의 대책, 첫 단추부터 다시 끼워주길”


정치권이 농림축산식품부 정황근 장관 후보자에게 낙농가를 배제한 일방적 낙농대책 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지난 6일 열린 농림축산식품부 정황근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중 농식품부의 낙농대책 추진과 관련해 여야 국회의원들이 낙농가와의 소통을 통한 실질적 대책 마련을 촉구한 것.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예산)은 “장관이 압력을 넣어 낙농대책을 일방적으로 해결하려 하니 낙농진흥회장이 사퇴까지 했고, 이 문제는 상임위에서 공청회, 토론회, 간담회 등을 거쳐 국회에 보고하고 처리하기로 약속까지 했음에도 이를 무시하고 밀어붙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경기 여주·양평)은 “정부는 낙농가들을 싸우듯 다루고 있다. 낙농가들은 정부안이 현재 유업체에게 쿼터삭감, 유제품 수입의 모든 결정권을 주는 것이라며 무기한 농성을 하고 있는데, 한번 가서 소통하길 바란다”며 “근본적인 낙농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생산비연동제 근간 유지 및 전국쿼터제 도입을 전제로 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고 실질대책을 수립해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은 “용도별차등가격제가 도입되면 농촌에 그나마 있는 낙농업계 청년들이 다 떠나게 되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낙농발전을 위해서는 당사자들과 소통을 해야지 정부 혼자 결정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전북 김제·부안)은 “유통마진이나 다른 요소들은 잡지 않고 물가를 잡겠다고 쌀값 잡듯이 낙농가를 잡는 정책은 있을 수 없으며, 용도별차등가격제를 무리하게 도입하기 위해 낙농진흥회까지 손댄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여야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한 정황근 후보자는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서는 소비자들의 의견이 반영되어야 하고, 용도별차등가격제를 도입하는 방향으로 갈 수밖에 없다”면서 “다만 낙농산업이 발전하고 낙농가들의 소득이 떨어지지 않는 전제 하에 대안을 만들겠으며, 물가와 연관지어 검토하는 것은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다”며 의원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낙농가와 소통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이승호 회장은 “정황근 후보자가 낙농문제가 왜 이렇게 까지 불거지게 되었는지에 대해 파악하고 이 과정에서 낙농가 입장을 경청해주기를 바라며, 특히 문제의 핵심은 불통에 의한 농정독재에서 비롯된 것임을 직시해 낙농가와 함께 잘못 끼워진 첫단추부터 다시 끼워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