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3 (화)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5.9℃
  • 박무대구 6.6℃
  • 박무울산 6.3℃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9.8℃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4.2℃
  • 구름많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모돈이력제, 모돈농장‧평균 규모 이상 농장부터

농식품부, 시범사업 당초 계획보다 축소 시행 방침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기록도 모돈 국한종합프로그램 개발귀표비 지원

 

 

 

농림축산식품부가 내년에는 모돈전문농장과 함께 국내 평균사육두수 이상 농장만을 대상으로 모돈개체별 이력제 시범사업을 우선 실시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박범수 축산정책국장은 지난 29일 홍문표 국회의원 주최로 열린 한돈산업 발전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박범수 국장은 지금은 AI와 빅데이터시대다. 정보가 많을수록, 또 많이 활용할수록 유리하다고 전제, 무엇보다 방역과 수급관리 효율성 제고를 위해서라도 모돈이력제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박범수 국장은 모돈이력제 도입과 함께 정부 돈을 들여 종합 전산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관리비용과 함께 귀표 구입비용도 정부가 지속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다만 현장의 상황을 감안, 내년 시범사업시 그 대상과 사업을 당초 계획 보다 축소해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박범수 국장은 내년에는 모돈전문농장과 국내 평균사육규모 이상 농장만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시행하되 (귀표부착 등을 포함해) 여러 가지 방법을 활용해 볼 것이라며 그 결과를 토대로 생산자단체와 계속 협의하면서 효율적인 사업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모돈이력제 따른 기록 역시 우선은 모돈에 국한해 실시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