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10.9℃
  • 서울 8.1℃
  • 대전 9.5℃
  • 대구 7.3℃
  • 울산 12.0℃
  • 광주 10.9℃
  • 부산 13.6℃
  • 흐림고창 10.5℃
  • 제주 13.9℃
  • 구름많음강화 8.5℃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9.6℃
  • 흐림강진군 11.7℃
  • 흐림경주시 11.6℃
  • 흐림거제 14.1℃
기상청 제공

“한우 수급 안정, 선제적 대응이 중요”

전국한우조합장협의회, 저능력 암소 감축 결의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지속가능한 한우산업 정책 발굴 적극 나서기로


전국한우조합장협의회(회장 최창열·거창축협장)는 지난 17일 제주에서 제3차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조합장들은 저능력 암소 감축 사업 등 한우 수급 안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조재철 농협축산기획본부장(상무)과 제9기 전국한우조합장협의회 회원조합장 32명 중 23명이 참석했다.

최창열 협의회장은 “한우 수급 문제는 우리 한우농가와 지역축협의 존립과 직결된 문제로 현재 상황을 냉철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 저능력 경산우 비육지원 사업에 적극적인 참여와 지속 가능한 한우산업 발전을 위해 함께 머리 맞대고 극복 방안을 마련하자”고 했다.

조재철 상무는 “한우산업은 현재 사육두수의 지속적인 증가세 유지로 향후 공급과잉에 따른 가격 하락폭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선제적 저능력 경산우 비육지원 사업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 또 2050탄소중립위원회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상향안’을 심의·의결해 정부에 제출한 상황으로, 이는 한우산업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이 아니다”며 전국한우조합장협의회가 지속 가능한 한우산업을 위한 정책발굴에 적극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 농협한우국(국장 윤용섭)은 한우 수급 및 저능력 경산우 비육지원 사업, 한우 암소 유전체 분석 사업 등에 대해 보고했다.

농협축산연구원(원장 박철진)은 한우 암소 유전체 분석사업 추진계획과 유전체 분석 기대효과, 지역축협 간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발표했다.

서귀포시축협(조합장 김용관) 유통사업본부 강경훈 팀장은 한우 홍콩 수출 사례 발표를 통해 수출 현황과 주요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조합장들은 발표에 대한 질의응답을 통해 한우산업 발전방안과 농협 한우사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조합장들은 또 서귀포시축협 생축장 견학을 통해 제주도 한우 사육 현장을 직접 확인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