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9℃
  • 흐림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6.1℃
  • 대전 24.1℃
  • 흐림대구 26.2℃
  • 울산 25.7℃
  • 광주 26.2℃
  • 부산 26.1℃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32.0℃
  • 구름조금강화 23.9℃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6.5℃
기상청 제공

300자 발언대

고병원성AI 방역 관리…컨트롤타워 구축 필요

[축산신문]

박성수 대표(SH아그리팜)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3차 세계대전만큼 인명적, 경제적 피해를 입었을 때 우리나라는 선제적 방역조치로 최선의 선방을 했다고 자타공인 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전 질병인 메르스 때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관리부처가 나뉘어져 부처간 엇박자로 신속한 대응을 하지 못해 발생국 사우디보다 치명률이 높은 불명예를 낳았다. 하지만 이때의 학습효과로 코로나19 발생 때는 질병관리청을 컨트롤타워로 일원화,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
이처럼 고병원성 AI도 신속한 대처를 위해 일원화된 컨트롤타워가 필요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검역본부, 방역본부, 기초지자체, 광역지자체, 심지어는 농식품부까지 농가에 방역관리에 대한 점검을 중복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일례로 지난겨울의 경우 같은날 동일한 분변검사를 지자체와 검역본부가 각각 실시한 경우도 있었다.
이처럼 부처간 기초적인 검사일정·결과도 공유치 못하는 상황에서 신속한 방역관리가 이뤄지기를 바라는 것 자체가 문제다. 코로나19를 경험삼아 AI 뿐만아니라 위험성 가축질병에 대한 관리도 일원화 해야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을 것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