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14.6℃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9.8℃
  • 흐림대구 8.6℃
  • 울산 11.8℃
  • 광주 9.8℃
  • 부산 13.0℃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0.3℃
  • 흐림경주시 10.6℃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항생제 사용량 그대로...일부 내성률 증가

식약처-검역본부, 지난해 축산분야 항생제 사용·내성 조사 결과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축산현장 적정 사용...가공·유통 환경개선 통해 내성균 오염 방지 


축산분야 항생제 사용량이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최근 ‘2020년도 국가 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동물, 축산물)’을 발간했다.
두 기관은 2013년부터 매년 ▲축산용 항생제 판매량(한국동물약품협회) ▲가축, 도체, 유통 축산물에 대한 항생제 내성률 현황을 공동으로 파악해 그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항생제 내성률은 분리된 세균 중 항생제에 내성을 나타내는 세균의 비율이다.
이에 따르면 2020년 전체 항생제 판매량(추정치 736톤)은 2019년(745톤)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2017년 700톤대(756톤)에 들어선 이후 4년 째 700톤대에 머물고 있는 형국이다.
축종별 항생제 판매량은 돼지 501톤, 닭 139톤, 소 96톤 순이었다.
항생제 내성률은 판매량에 따라 증감하는 경향을 보였다.
판매량이 감소한 설파계(트리메소프림/설파메속사졸)와 테트라싸이클린의 내성률은 감소, 판매량이 증가한 제3세대 세팔로스포린계(세프티오퍼), 페니실린계(암피실린), 페니콜계(클로람페니콜) 내성률은 증가했다.
유통되는 축산물에서 분리한 대장균 항생제 내성률의 경우 쇠고기에서는 전반적으로 낮게, 돼지고기와 닭고기는 높게 나타났다.
세균성 감염병 치료에서 최후의 항생제로 사용되는 카바페넴계 항생제에 대한 내성은 가축과 축산물 모두에서 없었다.
식약처와 검역본부는 축산 농가의 경우 ▲항생제는 반드시 필요할 때 수의사의 처방에 따라 사용하고 ▲처방받은 항생제는 사용 설명서에 따라 사용하고 사용 내역을 기록하며 ▲예방접종 실시, 차단 방역, 위생적인 사육관리로 질병 예방 등 항생제 사용 저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가공업자와 유통업자에게는 작업장과 유통환경을 위생적으로 관리해 식품이나 작업자가 내성균에 오염되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비자에게는 ▲축산물이나 축산물 가공품 조리 시 식중독 예방수칙(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등)을 준수해 내성균이 사멸되게 하고 ▲위생적인 식품관리 등 감염예방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