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8.5℃
  • 맑음대전 19.3℃
  • 박무대구 16.0℃
  • 맑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1.5℃
  • 맑음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0.8℃
  • 흐림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19.0℃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조금금산 15.2℃
  • 구름조금강진군 22.7℃
  • 구름조금경주시 15.5℃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롯데푸드 ‘도축장 폐쇄’…경북양돈 ‘술렁’

사측 “올해까지 운영…경영난 심화 사업전환 불가피”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 “농가 피해 불가피…대기업 공익기능 외면”


경북 양돈이 술렁이고 있다.

경북 김천의 거점도축장 롯데푸드(주)가 오는 12월31일을 끝으로 육가공 및 도축사업 중단 방침을 마련, 최근 거래 양돈농가들에게 통보한 데 따른 것이다.

롯데푸드(주) 도축장에는 경북 지역 120여 양돈농가에서 하루 평균 1천500두 정도가 출하돼 가공이 이뤄지고 있다.

하루아침에 출하처를 잃게 된 해당농가들을 비롯한 양돈업계는 충격과 함께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급한데로 주변 도축장으로 분산 출하는 가능하다고 해도 새로운 육가공 거래처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 이로 인한 지급률 하락과 물류비 상승 등으로 농가 혼란과 피해가 불가피하기 할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일각에선 도매시장으로 출하가 몰릴 경우 전국 돼지평균 가격의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경북 성주의 한 양돈농가는 “단순히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수십년 동반자였던 농가들의 피해를 외면한 채, 아무런 대안도 없이 도축 가공장을 폐쇄하겠다는 결정은 오로지 눈앞의 기업 이익만을 앞세운 결과”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경북 지역 양돈농가들은 사업유지가 어려울 경우 도축가공장의 매각 또는 임대를 요구하고 있지만 롯데푸드측은 신사업으로 전환을 위한 도축가공업 중단 및 공장폐쇄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돈농가들의 반발과 우려가 확산되며 생산자단체 차원에서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지난 6일 서울 서초동 한돈협회에서 롯데푸드(주)의 고위관계자들과 만나 대기업의 공익적 역할이 강조되고 있는 사회적 요구에도 반하는 것임을 지적하며 농가 피해 대책을 요구했다.

하태식 회장은 농가 혼란과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도축·가공 사업의 중단 유예를 촉구하는 한편 수용되지 않을 경우 불매운동 등 실력행사에 나설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롯데푸드측은 이에 대해 양돈계열화가 아닌 단순 도축가공사업 체계하에서 경제성 악화에 따른 경영난이 오랜기간 누적, 그룹차원에서 결정한 사안인 만큼 이번 방침에 대한 철회는 불가하다며 난색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중단 방침이 확정된 상황에서 인력누출이 심화, 사업중단 기간을 유예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푸드측은 다만 양돈현장의 혼란과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회사 차원에서도 다각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현재로선 뾰족한 대책이 없다는 점에서 농가 반발과 회사측과의 갈등이 확산될 전망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