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8.5℃
  • 맑음대전 19.3℃
  • 박무대구 16.0℃
  • 맑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1.5℃
  • 맑음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0.8℃
  • 흐림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19.0℃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조금금산 15.2℃
  • 구름조금강진군 22.7℃
  • 구름조금경주시 15.5℃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산청군, 올해 산림청 우수조림지 선정

밀원수 식재로 환경·보호양봉 육성 두토끼 몰이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경남 산청군이 벌들의 꿀밭인 꿀샘식물(밀원수) 식재에 적극적으로 나서 환경보호와 양봉 육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섰다. 앞서 산청군은 201945ha, 202050ha, 올해 30ha에 이어 내년에도 40ha 규모의 산림에 꿀샘식물을 심을 계획이다군에 따르면 이번 꿀샘식물 식재는 지리산과 인접하면서 양봉농가가 많이 분포된 시천면과 삼장면 일대에 추진된다.

지난 2019년부터 내년까지 4년간 확보하게 될 밀원수림은 모두 165ha, 495천여 본에 이른다. 수종은 아까시나무와 헛개나무, 때죽나무 등 다양하다. 군은 산주와 양봉농가가 선호하는 꿀샘식물을 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꾸준한 꿀샘식물 식재를 위해 힘쓴 결과 산청군의 꿀샘식물 조림지가 산림청의 ‘2021년 우리가 키운 우수조림지에 선정되기도 했다.

산청군 꿀샘식물 조림지는 2017년 산청군 시천면 중태리 일원 7면적에 조성한 아까시나무 조림지로, 향기가 풍부해 최고의 밀원수종으로 손꼽힌다.

첫 조성 이후 조림지 주변으로 헛개나무 등을 추가 식재하고, 양봉농가와의 사전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밀원수종 선정부터 식재, 사후 관리까지 철저한 계획으로 추진했다. 앞으로 양봉농가의 소득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청군의 이 같은 꿀샘식물 수림 조성은 지역 양봉산업 육성과 함께 지리산권의 산림 환경보호에 목적을 두고 있다. 현재 산청군에는 300여 곳에 양봉농가가 생산활동<사진>을 하고 있다. 양봉협회에 등록돼 있지 않은 개인 또는 소규모 농가까지 더하면 350여 곳에 이른다. 이들은 협회 추산 연간 30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예전에는 양봉업의 주요 소득원이 천연꿀 생산에 그쳤지만, 최근에는 다분화되는 추세다. 벌의 먹이이자 피로회복과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는 벌화분, 항산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프로폴리스, 로열젤리와 봉독 등 다양하다.

산청군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지역 양봉농가의 생산성과 품질을 높이기 위해 꿀샘식물 식재, 전문교육 실시 등 양봉산업 육성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적극적인 밀원수 식재 사업은 우리 산청군의 대표 특산물인 꿀 생산에 큰 도움이 된다산청군 양봉협회와 함께 앞으로도 지역 양봉농가들의 애로사항 해결과 소득증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