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7℃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17.0℃
  • 구름많음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8.6℃
  • 맑음울산 17.7℃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8.9℃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조금보은 15.3℃
  • 구름조금금산 16.0℃
  • 구름많음강진군 19.1℃
  • 구름조금경주시 18.8℃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종합

농진청 “심장 이종이식, 사람 심장 기능 이상증상과 유사”

“이식 기간 연장 의료용 돼지 개발 연구 도움”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 9일 의료용으로 개발된 돼지 심장을 원숭이에 이식했을 때 발생하는 거부반응이 사람의 심장질환 유발 과정과 유사하다고 밝혔다.
농진청 연구진은 이종이식(異種移植, 종이 다른 동물의 기관‧조직 이식) 이후 거부반응을 일으킨 돼지 심장에서 병리학적으로는 혈관성 거부반응, 심근경색과 심장 섬유화가 진행됐고, 전사체학적으로는 심장 기능 유지에 필요한 필수 유전자의 발현 이상이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분자생물학적으로는 심장 기능 이상 표지 유전자의 발현이 변화했음을 확인했다.
이는 사람에서 심장근육병증이 진행될 때의 유전자 발현 변화 양상 또는 심장 기능 이상 증상과 매우 유사한 결과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류재규 동물바아오공학과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심장 이종이식 후 생존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거부반응 억제 기능이 강화된 의료용 돼지 개발 등 연구에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