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6.5℃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19.6℃
  • 구름조금울산 15.4℃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5.2℃
  • 구름조금제주 17.8℃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7.4℃
  • 맑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한국마사회 오순민 말산업육성본부장

승마 대중화로 말산업 활력 이끌어낼 것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제도 보완·저변기틀 마련…승마, 흥미 유발 매진

코로나 여파로 경마 위기…온라인 마권 부활 절실


30년 공직생활을 마치고, 지난 2019년 11월 한국마사회에 새 둥지를 튼 오순민 한국마사회 말산업육성본부장.

그는 “처음 마사회에 왔을 때는 건전화본부를 맡아 부정·불법 경마 단속과 근절 등에 힘썼다. 그러던 중 전임 말산업육성본부장 임기만료에 따라 건전화본부장과 말산업육성본부장을 겸임했다. 2020년 8월 이후에는 말산업육성본부장직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 본부장은 “국내 말산업 중 경마를 제외하고는 승마 비중이 가장 크다”며 말산업이 지속 가능·발전하려면 승마 저변 확대가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여전히 우리나라 승마는 걸음마 수준, 기반마련 단계라고 진단했다.

그는 “승마시설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지고, 높은 승마비용과 고급레저 스포츠라는 인식이 승마 활성화를 가로막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우선 말을 자주 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예를 들어 학교체육 정규과목에 승마를 편입시킬 필요가 있다. 승마대회도 고급기술 보다는 일반인이 쉽게 즐기고, 흥미를 느낄 수 있는 ‘재미’를 찾아내야 한다”고 밝혔다.

오 본부장은 말산업 밸류체인 중심에 있는 경마 역시 코로나19 이후 정상적으로 시행되지 않으면서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 대안으로 온라인 마권 발행 부활이 시급하다고 제안하면서 “온라인 마권 발행은 말산업 붕괴를 막을 수단이 될 뿐 아니라 불법 경마를 제도권으로 흡수하고, 장외발매소 관련 지역갈등을 해소하는 등 오히려 긍정적 효과가 기대되는 제도”라고 피력했다.

“마사회는 말산업육성전담기관으로 정부 정책결정에 따른 위임업무를 많이 합니다. 그 과정에서 적극 행정에 한계가 있고 지방자치단체, 승마장 등 사업대상자와 역할이 다소 부딪히고는 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재직 당시 수입 말 검역, 말 질병 모니터링, 백신접종 등 말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는 오 본부장.

그는 이러한 중앙부처 경험이 정부 정책 방향을 이해하는 것은 물론, 지자체 등 다른 사업체와 업무추진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오 본부장은 마사회 재직 중 승마 대중화를 이끌어낼 제도 보완에 열정을 불태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현재 마사회에서는 시회공익힐링 승마, 재활승마 서비스, 그리고 태권도 품띠와 같은 기승능력인정제도 정착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비용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승마강습비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농가 경영안정, 외산마 수입제한, 국산마 우대 경마제도 등 다양한 말 생산농가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본부장은 생산-가공-서비스 승마 선순환 구조가 형성될 경우, 말산업이 농촌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넣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