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6.2℃
  • 구름조금강릉 -4.3℃
  • 맑음서울 -7.5℃
  • 구름조금대전 -4.5℃
  • 구름많음대구 -3.5℃
  • 구름조금울산 -2.2℃
  • 광주 -3.6℃
  • 구름조금부산 -1.6℃
  • 구름많음고창 -3.7℃
  • 제주 2.5℃
  • 구름많음강화 -6.6℃
  • 흐림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대동, 국내 업계 최초 3.8L 디젤 엔진 개발

95~140마력까지 출력 가능…고출력·고토크·뛰어난 연비 실현

[축산신문 박윤만 기자] 대동공업(공동대표이사 김준식·원유현)은 국내 업체 최초로 3.8L 디젤 엔진<사진>을 개발을 완료하고 양산에 돌입한다고 16일 밝혔다.
대동공업은 1947년에 설립해 1966년 국내 농기계 최초 단기통 디젤 엔진을 양산을 시작으로 1983년부터는 다기통 엔진을 자체 기술로 개발 생산했다. 2013년에 국내 농기계 업계 최초로 미국 환경청의 환경 규제인 ‘티어(TIER)4’를 충족하는 엔진을 개발해 2014년 이를 탑재한 트랙터로 선보였다. 2019년에는 자체 생산하는 디젤 엔진에 있어 유럽 환경 규제인 ‘스테이지5(STAGEⅤ)’의 인증을 받았고, 이를 트랙터에 탑재해 유럽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농기계 시장이 점차 대형화되면서 경쟁력이 있는 대형 농기계 라인업을 구축하고 엔진 판매 사업 확대를 위해 좀 더 높은 마력의 엔진이 필요하다고 판단, 약 4년의 시간과 200억원의 연구개발 투자로 이번 엔진을 개발하게 됐다. 대동의 3.8L엔진은 오프로드 장비에 최적화된, 95~140마력(hp)까지 다양한 출력 대응이 가능한 고성능 엔진이다. 엔진 본체 및 기어트레인 최적화 설계로 동급 대비 고출력, 고토크를 실현했고 연비까지 뛰어나다. 여기에 오일필터 교환, 오일주유, 오일게이지 점검 등이 측면 집중 구조라 정비가 용이한 것이 장점이다.
대동공업은 3.8L 디젤 엔진을 포함하여 현재 추진 중인 25마력 이하 0.8L, 1.2L소형 엔진 개발이 완료되면 농기계 및 다양한 장비에 탑재되는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되고, 다양한 요구 사항들을 대응할 수 있게 된다. 3.8L 엔진을 올해 1분기 출시하는 국내 농기계 업계 최초의 140마력대 트랙터인 HX시리즈에 채택해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며 기존 트랙터, 콤바인 등의 다른 완성형 농기계에 탑재도 검토하고 있다. 소형 디젤 엔진 라인업을 확장하면서 스키드로더, 승용잔디깎기, 다목적 운반차 등 다양한 시설 관리 장비로의 사업 진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