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0.1℃
  • 구름조금대전 3.1℃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4.8℃
  • 흐림광주 5.7℃
  • 맑음부산 5.5℃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1.7℃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ASF 중점방역지구 예상지역은 한수이북 전역 포함될 듯

용인 포곡·이천 신둔도 검토…일부 지역 반발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대상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달 초 개정 발효된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중점방역관리지구는 ▲ASF가 최근 5년간 1회 이상 발생한 지역 ▲야생멧돼지 등 가축전염병 특정매개체 또는 물·토양 등 환경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역 ▲그 인접 시·군 또는 역학 관련 시·군 가운데 ‘중앙가축방역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에 따라 지난 12일 중앙가축방역심의회를 열고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지역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양돈장의 ASF 재발에 따라 일단 잠정 연기된 상황.
농식품부는 이전까지 사실상 한수 이북 전역을 염두에 두고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을 검토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육돼지와 야생멧돼지의 ASF 발생 및 환경오염 지역으로 확인된 ▲김포 ▲강화 ▲파주 ▲연천 ▲포천 ▲철원 ▲화천 ▲양구 ▲고성 ▲춘천 ▲인제 등 경기·강원지역 11개 시·군 외에 ▲양주 ▲고양 ▲동두천 ▲가평 ▲홍천 ▲양양까지 포함된 것이다.
경기도 용인(포곡)과 이천(신둔)까지 검토 대상에 포함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 포곡의 경우 ASF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에 따른 폐업지원을 희망하는 양돈농가들의 요청에 따라, 이천 신둔은 권역내 원적산의 야생멧돼지 위험성이 감안됐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양주와 동두천, 고양 등 ASF 발생 및 인접권과 다소 거리가 있는 지역 양돈농가들 사이에서는 반발도 적지 않은 실정이다. 특히 이천지역 양돈농가들의 경우 ASF가 아닌, 환경민원을 고려한 조치라며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따라 용인과 이천의 경우 중점방역관리지구가 아닌, 양돈밀집지역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있는 ASF 방역강화지역으로 관리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는 소식도 들리고 있다. 
농식품부의 한 관계자는 이와관련 사견임을 전제, “정부에서는 양돈장 ASF 재발을 계기로 이전과 다른 변화가 발생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며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을 위한 방역심의회는 물론 재입식 절차 재개도 한달간의 방역기간이 지난 뒤에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