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0.1℃
  • 구름조금대전 3.1℃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4.8℃
  • 흐림광주 5.7℃
  • 맑음부산 5.5℃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1.7℃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한돈협 “후보돈 입식 당분간 자제”

ASF 피해농 원활한 재입식 위한 캠페인 전개키로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후보돈 입식 자제 캠페인이 전개된다.
ASF피해지역 양돈농가들의 재입식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배려하자는 취지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지난 16일 세종사무소에서 회장단 회의를 갖고 ‘ASF 희생농가와 상생을 위한 후보돈 입식 자제 캠페인’을 추진키로 했다.
ASF 피해지역의 재입식 시작 후 3개월 동안은 다른지역 양돈농가들이 후보돈 입식을 자제, 재입식 양돈농가들이 안정적으로 후보돈을 확보함으로써 조기에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자는 게 그 골격이다.
한돈협회는 이에 따라 SNS와 협회 홈페이지, 각 지부 월례회의를 통해 전국의 양돈농가들에게 캠페인을 홍보하고 동참을 독려해 나가기로 했다.
다만 PRRS음성돈의 경우 수요 대비 공급 자체가 부족한 국내 현실을 감안, 재입식 농가들을 대상으로 올바른 순치방법과 PRRS 안정화 방안도 함께 제공키로 했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경기·강원북부 권역내 종돈장의 후보돈 공급능력은 760두에 불과한 반면 205호에 달하는 ASF 수매 및 살처분 농가들의 재입식이 진행될 경우 월 1만두 정도의 수요가 발생, 후보돈 공급난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