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17.6℃
  • 흐림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3℃
  • 흐림광주 17.9℃
  • 구름조금부산 21.0℃
  • 흐림고창 17.5℃
  • 맑음제주 20.9℃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4.6℃
  • 흐림금산 13.6℃
  • 구름조금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종합

올 PED 줄었지만 여전히 위협적…철통경계를

ASF·코로나 여파 농가 방역태세 강화…PED 감소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겨울~봄 확산 양상…경계 늦출 경우 다시 활개 우려

검역본부, 이달말까지 항체가 조사…차단방역 만전


올 들어 PED 발생이 주춤하고 있지만, 겨울~봄 PED가 다시 기승을 부릴 수 있는 만큼, 지금부터 철통 방역태세를 갖춰야 한다는 수의전문가의 지적이 일고 있다.

국가가축방역통합시스템(KAHIS)에 따르면 올 들어 8월까지 PED는 40건(3천63두) 발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26건(2만5천619두)과 비교하면 확실히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수의전문가들은 지난해 하반기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과 올해 전세계를 뒤덮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농가에서 방역태세를 강화한 것이 PED 예방에 도움을 준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아울러 효율적인 백신이 더 많이 보급된 것도 힘을 보탠 것으로 보인다고 전한다.

하지만 현장 일각에서는 여전히 이 발생 건수는 집계상 수치일 뿐이라며 올 들어서도 PED는 양돈장을 크게 괴롭히고 있다고 밝힌다.

PED가 제3종 법종 가축전염병으로 관리되고 있기 때문에 농가들이 이동제한 등 불편에 따라 신고를 기피하고 있다는 것이다. 더불어 실제 발생건수는 이 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수의전문가들은 예년보다 확실히 PED 발생이 줄어든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다고 결코 안심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특히 가을부터 꼼꼼하게 관리하지 않을 경우, PED가 겨울~봄 다시 활개칠 수 있다고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또한 바이러스가 잠복해 있다가 고개를 드는 등 연중 상시발생에도 적극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양돈장 모돈을 대상으로 10월 말까지 PED 항체가를 조사한 후 이에 따라 ‘주의보’ 등 방역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안동준 검역본부 바이러스질병과 연구관은 “잠깐 줄었다고 PED 발생에 대한 경계를 늦춰서는 안된다”며 “백신접종은 물론, PED 바이러스가 농장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차단방역에 매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