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구름조금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6.9℃
  • 구름많음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8.3℃
  • 구름조금대구 17.6℃
  • 구름조금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3.8℃
  • 구름많음금산 14.2℃
  • 구름많음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4.8℃
  • 구름조금거제 17.4℃
기상청 제공

코로나 이후 2차 육가공품시장 B2B·B2C 희비

B2B, 급식·외식 등 식자재 수요 뚝 ‘최악’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B2C, 가정 소비 증가하며 오히려 호황


코로나19 이후 햄·소시지 등 2차 육가공품 시장에서 B2B와 B2C 희비가 엇걸리고 있다.

2차 육가공품 업계에 따르면, B2B 육가공품 시장은 올해 내내 코로나19 그림자가 드리우면서 최악 상황을 걷고 있다. 주요 타깃으로 하는 식자재 시장이 꽁꽁 얼어붙었기 때문이다.
급식시장의 경우 학교급식은 올 들어 계속 바닥이고, 최근에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재택근무가 많아지면서 그나마 근근히 이어가던 기업급식 납품물량마저 확 줄었다.
식당 등에 공급되던 외식 시장 역시, 코로나19 여파에 절반 이상 반토막난 지 오래다.
한 급식납품 업체는 “여지껏 이러한 불황은 처음이다. 심각하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경우 전업 또는 폐업을 고려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B2C 육가공품 시장은 코로나19 이후 가정소비가 늘면서 오히려 호황을 보고 있다.
예를 들어 학교에 가지 않는 아이들을 위해 가격 대비 상대적으로 만족도가 큰 2차 육가공품을 많이 찾는다는 설명이다.
2차 육가공품은 이번 추석명절 선물세트 시장에서도 나름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업계 관계자는 “대기업, 종합식품이 주류를 이루는 B2C와 달리 B2B에는 소규모, 전문기업이 많이 참여하고 있다.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시장이 정상으로 돌아왔으면 한다”고 밝혔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