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3.6℃
  • 구름조금서울 11.7℃
  • 맑음대전 13.1℃
  • 구름조금대구 16.7℃
  • 맑음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4.3℃
  • 구름조금제주 18.6℃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3.4℃
  • 구름조금거제 16.5℃
기상청 제공

양돈현장 습도관리 비상

긴 장마에, 태풍까지…세균·곰팡이 독소 위협 ↑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돼지 폐사로 이어질수도…급이라인 등 청소철저


긴 장마와 잇따른 태풍으로 상당수 양돈현장이 크고, 작은 피해를 입은 상황.

하지만 또 다른 후속피해를 입지 않도록 양돈농가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게 됐다.

유난히 습도관리가 어려운 시기였던 만큼 돈사내 각종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있기 때문이다.

도드람양돈연구소 정현규 박사는 “여름철 장마 이후에는 대장균과 곰팡이 독소로 인한 양돈장 피해가 빈번히 발생해 왔다”며 “역대로 가장 길었다는 장마가 끝난지 얼마되지 않아 태풍이 오다보니 습도관리가 쉽지 않았던 상황에서 아직도 한낮 기온이 30℃ 가까이 오르고 있다. 그 위험성은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정현규 박사에 따르면 습도관리가 안된 돈사의 경우 대장균이나 곰팡이 독소로 인해 갑작스런 돼지폐사 및 부종 등 신경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부검을 해보면 장출혈 증상만 일부 확인될 뿐 원인을 파악하기 힘들다 보니 제대로 된 대처가 어려울 때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현규 박사는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 적절한 돈사환기와 함께 사료빈과 급이라인 등 세균과 곰팡이 번식 가능성이 높은 곳을 깨끗이 청소, 청결유지에 만전을 기하되 남거나 젖은 사료는 곧바로 걷어내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