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5 (목)

  • 흐림동두천 6.3℃
  • 구름조금강릉 12.9℃
  • 흐림서울 9.3℃
  • 구름많음대전 9.2℃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3.5℃
  • 구름조금광주 13.1℃
  • 맑음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1.6℃
  • 구름조금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8.6℃
  • 흐림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7.4℃
  • 흐림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3.1℃
  • 구름조금거제 15.4℃
기상청 제공

8월 양돈시장 어땠나 / 코로나 사태·휴가 수요 실종…소비부진 지속

출하·수입 큰 폭 감소가 돈가 지탱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지난 8월 양돈시장은 코로나19 사태와 긴 장마에 따른 휴가수요 실종으로 인해 소비침체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나마 도축두수와 돼지고기 수입이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돼지가격을 지지하는 형국이었다.


◆ 도축두수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8월 돼지도축두수는 132만8천650두로 잠정 집계됐다. 전월보다 9.6%, 전년동월과 비교할 때는 3.7%가 각각 감소했다.

폭염피해가 덜했던 올해 7월 비교적 정상적인 출하가 이뤄지면서 예년과 달리 이월된 물량이 적었던 상황에서 8월에는 무더위로 인한 출하지연 현상이 발생한 여파가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올들어 8월까지 돼지도축물량은  전년동기 대비 3.4% 늘어난 1천197만1천230두로 그 격차가 다소 줄었다.


◆ 수입량

지난 8월 냉동 19천914톤, 냉장 1천411톤 등 모두 2만1천325톤의 돼지고기가 수입됐다. 이는 전월의 2만8천392톤 보다 24.9%,  전년동월의 30만45톤 보다 29%가 각각 적은 물량이다. 국내 소비감소와 재고증가 및 국제가격 상승의 여파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7월 수입량이 다시 3만톤에 육박하며 국내 양돈업계를 긴장시켰던 것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올들어 8월까지 수입된 돼지고기는 모두 22만7천523톤으로 전년동기 대비 27.4% 감소했다.


◆ 도매시장 출하

8월 도매시장에 출하된 돼지는 4만6천587두(제주, 등외제외)로 집계됐다. 국내 전체 출하두수의 3.5%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전월보다는 그 비중이 0.3%p 상승했지만 전년동월에 비해서는 소폭 낮아졌다. 도축물량 감소에도 불구, 육가공업계의 작업비중이 지난해에 비해 많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만큼 시장의 불안감을 반영한 결과로 풀이된다.


◆ 돼지가격

지난 8월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돼지가격(제주, 등외제외)은 지육kg당 평균 4천303원이었다.

전월 대비 kg당 586원이 떨어졌다. 올해는 7월의 돼지가격이 가장 높았던 만큼 낙폭이 상대적으로 크게 다가온다. 그러나 전년동월에 비해서는  3% 올랐다. 다만 국내 도축두수와 수입량 등을 감안한 돼지고기 공급량 감소 추세를 감안할 때 만족할 만한 오름폭은 아니다. 

가정소비가 일부 뒷받침되고 있기는 하지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소비위축의 여파가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