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9.4℃
  • 구름조금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9.3℃
  • 구름많음대전 9.5℃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많음울산 8.2℃
  • 구름조금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11.1℃
  • 구름많음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6.9℃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9.2℃
  • 구름조금강진군 10.3℃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부제병연구소, 장마 후 수해지역 ‘클로스투디움' 감염 주의보

파상풍 증상 병원균 노출 위험성 경고

[축산신문 박윤만  기자] 한국부제병연구소(소장 이경진)는 최근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지역에 병원성균인 파상풍(破傷風, tetanus) 증상을 일으키는 클로스투디움(Clostridium tetan) 속 병원균의 노출 위험성을 경고하고, 축산농가의 주의를 당부했다.
파상풍은 박테리아성 질병으로 파상풍균이 생산하는 독소가 신경계를 침범하여 근육의 긴장성 연축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가축에게 나타나는 가장 일반적인 증상은 턱 근육에서 경련이 시작하여 신체의 나머지 부분으로 진행된다. 턱의 근육이 심한 경련을 일으켜 입을 벌리기조차 어려운 개구불능(開口不能; trismus) 상태가 가장 먼저 나타나며 감염된 뒤 평균 8일(3일~21일)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발생하는데, 감염이 되면 열과 통증이 생기며, 입을 벌리거나 사료를 삼키기 힘들어진다. 얼마 뒤 몸의 모든 근육이 경직되고 경련 때문에 호흡이 곤란해지기도 한다.
원인으로 먼지나 타액, 흙, 동물의 대변에서 증식하며, 공기가 필요하지 않은 세균이다. 상처난 피부를 통해 몸 속으로 들어가며, 상처에 공기가 통하지 않으면 더욱 빨리 증식한다.
이경진 소장에 따르면 실제로 경기지역에서 장마 후 침수농가에서 발생하여 피해를 준적도 있었다. 클로스투디움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축산농가에서는 철저한 세척과 소독이 필요하며 개체의 면역력을 향상시켜주는 비타민 미네랄투여량을 높여줘야 한다. 심할 경우 면역글로브린을 사용해야 한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