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8.4℃
  • 흐림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8.1℃
  • 흐림광주 27.8℃
  • 흐림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6.4℃
  • 흐림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9.7℃
  • 흐림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30.8℃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축산경제 제자리 찾기’ 깃발 들었다

축협조합장, 축산경제 자율·독립성 확립 한목소리
농협중앙회 의사결정기구에 축협 참여 확대 촉구
집행간부 3명으로…대표 임기 3년으로 늘려야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일선축협 조합장들이 ‘축산경제 제자리 찾기’에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농협중앙회 내에서 상대적으로 박탈감을 느껴왔던 축협 조합장의 소외감이 분출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는 범 농협 안에서 축산조직의 확고한 자율성과 독립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축협 조합장들의 인식이 깔려있다.
‘축산경제 제자리 찾기’는 지난 연말연시 제24대 농협중앙회 선거전에서부터 나오기 시작해 이달 1일 새로운 임기를 시작한 농협중앙회 이사 선거전까지 지속적으로 거론돼 왔다. 일선축협 조합장들이 느끼고 있는 상대적 박탈감이 농협중앙회 회장선거와 이사선거에 나선 후보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되면서 대부분의 후보들이 이를 공약으로 내세웠기 때문이다.
이달부터 농협중앙회 이사로 4년 임기를 시작한 축협조합장들도 이구동성으로 ‘축산경제 제자리 찾기’를 강조하고 있다.
일선축협 조합장들이 ‘축산경제 제자리 찾기’에서 핵심사안으로 꼽는 것은 우선 농협중앙회 이사에 대한 축협 몫의 배정이다.
2000년 통합농협 출범 당시 중앙회 이사 중 회원조합장인 이사는 20명이었다. 그 중 6명이 축협 조합장에게 배정됐다. 지역축협 3명, 품목축협 3명이었다. 그러나 2012년 7월1일부터 축협에 배정된 농협중앙회 이사는 4명(지역2, 품목2)으로 줄었다. 전체 회원조합장 이사는 20명에서 18명으로 줄었다. 축협만 2명을 줄인 것이다. 당시 농협법 개정작업에 슬그머니 끼어넣은 농협중앙회 이사정수 조정으로 축협 조합장은 6명에서 4명으로 밀려나야만 했다. 축산조직 축소를 바라던 정부와 농협중앙회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라는 분석이 분분했다.
따라서 축협 조합장들은 이제라도 농협중앙회의 회원조합장 이사를 지역축협 2명에서 3명으로 늘려 전체적으로 5명을 축협 몫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축산경제 제자리 찾기’에는 축산조직의 집행간부를 현행 2명에서 3명으로 늘리고, 축산경제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축산경제 대표이사의 임기를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통합 당시 축산경제 대표이사의 임기는 4년이었다. 
축협 조합장들은 특히 ‘축산경제 제자리 찾기’를 위해 농협중앙회(경제지주·금융지주·계열사)가 운용하는 각종 위원회에 축협 조합장의 참여를 대대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농협중앙회 교육지원부문을 비롯해 지주와 계열사 등 범 농협이 운용하는 각종 위원회는 수십 개에 달한다. 여기에는 대부분 조합장들이 참여하고 있는데 다수가 지역농협으로 채워져 있고, 축협의 경우에는 한두 명이 겨우 포함되는 수준이다.
축협 조합장들은 농협중앙회가 운용하는 위원회는 현장의견을 다양한 정책사업 등에 반영하는 중요한 기구라며 축산현장의 의견이 충분히 담길 수 있는 문호개방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축산경제 제자리 찾기’ 차원에서 농협중앙회의 무이자자금도 축협 배정 비중을 20%로 끌어 올려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현행 1조2천억원(14%) 규모를 1조5천700억원 수준으로 늘려야 한다는 얘기다.
축협 조합장들은 현재의 농협중앙회를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비유하면서 일선축협이 겪고 있는 불합리한 관행을 바로 잡아 나가기 위해선 의사결정기구에 축협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