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23.3℃
  • 대전 19.9℃
  • 흐림대구 18.7℃
  • 울산 19.3℃
  • 흐림광주 20.0℃
  • 부산 20.1℃
  • 흐림고창 21.0℃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2.9℃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18.5℃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삼겹은 달리는데, 후지는 덤핑 판매

여름철 돼지출하 감소 속 부위별 수급 불균형 심화
구이류라도 판가 인상 한계…육가공업계 부담 여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최근 국내 돼지고기 시장에서 부위별 수급불균형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삼겹살과 목심은 공급이 달리는 반면 가뜩이나 재고부담이 적지 않은 후지부위는 여전히 남아돌고 있는 실정이다.
육가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소비가 조금 살아나면서 구위류 부위를 중심으로 돼지고기 수요가 이어지고 있지만 여름철 돼지출하는 감소, 물량확보에 애를 먹고 있다”고 전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돼지출하두수는 이달들어 13일까지 하루 평균 6만3천357두에 머물고 있다. 소폭이긴 하나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감소하며 지금까지와 다른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일선 양돈현장에서는 “바닥에 돼지가 없다”는 소리도 들린다.
그러다보니 돼지고기 소비가 정상이었다면 지금보다 돼지가격이 더 큰 폭으로 올랐을 것이라는 분석까지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저지방부위의 경우 학교급식 중단과 외식소비 감소에 따른 ‘소비절벽’ 추세가 좀처럼 호전되지 않으며 후지를 중심으로 육가공업계의 재고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육가공업체 관계자는 “삼겹과 목심이 달리는 것은 맞지만 소비 보다는 공급의 영향이 더 크게 작용하다 보니 원료육 가격 상승폭 만큼 판가를 요구하기가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며 “후지는 남아도는데 재고마저 많다보니 덤핑판매가 불가피하다. 이래저래 경영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