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8.2℃
  • 박무서울 20.8℃
  • 흐림대전 19.2℃
  • 흐림대구 18.7℃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19.0℃
  • 박무제주 19.7℃
  • 흐림강화 19.9℃
  • 맑음보은 18.3℃
  • 구름조금금산 18.0℃
  • 흐림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19.1℃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종합

냄새 유발 10개 지역 체질개선 추진

농식품부, 지자체와 협력…전문가 진단 바탕 밀착관리 지원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자체와 협조해 축산 냄새 민원이 많은 전국 10개 지역을 선정, 축산농가 및 가축분뇨처리시설 등의 냄새 개선을 추진한다.
축산 냄새 민원은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철인 7월과 8월에 연간 민원의 31.5%가 집중되는 등 적극적인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이와 관련 농식품부는 지난 5월초 지자체와 협조해 도별 1개소씩 냄새 민원이 많은 전국 10개 냄새 개선 필요 지역을 선정했다.
10개 지역은 ▲경기 안성(고속도로 인근) ▲강원 홍천(고속도로 인근) ▲충북 청주(KTX 오송역 일대) ▲충남 예산(수덕사 IC 인근) ▲전북 김제(혁신도시 인근) ▲전남 나주(혁신도시 인근) ▲경북 상주(고속도로 인근) ▲경남 김해(신도시 인근) ▲제주 한림(냄새관리지역) ▲세종 부강(혁신도시 인근)이다.
이들 10개 지역은 대부분 축사 등의 노후화, 개방된 축사 및 분뇨처리시설 등 시설 미비와 함께 축사 내 슬러리피트 및 깔짚관리 미흡, 미부숙 퇴액비의 야적과 살포 등 농가의 관리 미흡이 주요 냄새 원인으로 지적됐다.
농식품부는 지난 12일 전문가 현장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지자체, 농협, 생산자단체,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개 지역의 냄새 개선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적정 가축 사육밀도 준수, 축사 등 청소, 퇴액비 부숙기준 준수 등 농가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개선이 가능한 단기대책과 함께 축사 및 가축분뇨처리시설 등 밀폐화, 냄새저감시설 보완 등 시설개선을 통한 개선방안도 제기했다.
농식품부는 이들 10개 지역에 대해 전문가 현장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지자체 중심으로 지역 내 농축협 및 생산자단체 등과 협조해 지역별·농가별 냄새개선계획을 6월말까지 마련, 추진토록 했다. 또한 축산환경관리원에 지역별 냄새개선 지원팀을 구성, 냄새개선을 위한 기술적인 지원과 관리를 추진한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