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9.5℃
  • 구름많음서울 26.8℃
  • 흐림대전 26.3℃
  • 흐림대구 26.3℃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4.7℃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5.3℃
  • 흐림보은 26.5℃
  • 흐림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양돈업계 “현실적 재입식 기준도 마련돼야”

정부 재입식 일정 제시 불구 장외투쟁 지속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ASF 피해지역에 대한 정부의 재입식 일정이 제시됐다.
하지만 양돈업계는 장외투쟁을 통한 대정부 압박을 지속하고 있다.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과 해당지역내 방역시설 기준 등 재입식에 영향을 미칠 후속조치가 공개되지 않은 만큼 재입식 일정만으로는 의미가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지난달 11일부터 세종시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천막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지난 2일 “당초 입장 보다 앞서 재입식 절차를 밝힌 정부의 행보는 일단 긍정 평가한다”면서도 “하지만 현장에서 수용할 수 없는 비현실적인 조건을 내세운다면 ASF 피해지역의 재입식은 또다시 요원해 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태식 회장은 이어 접경지역 농장내 차량통제 조치의 경우 현실적인 대안이 필요한데다 장기간 재입식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ASF 피해지역 농가들의 생계안정 대책도 반드시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돈협회는 이에 따라 이달 2일까지 였던 집회신고를 오는 27일까지 연장해 놓은 상황.
아울러 매주 화요일 국무회의에 맞춘 청와대 인근 1인 시위 등을 이어가는 한편 대국회 활동도 지속하고 있다. ASF 피해지역 농가들도 생각은 다르지 않다.
한돈협회 북부지역협의회(회장 이준길)는 지난 1일 한돈협회 연천지부에서 임원회의를 갖고 대정부 규탄 장외투쟁을 지속해 나간다는데 입장을 같이했다.
북부지역협의회 이준길 회장은 “9월부터 재입식 절차에 들어가겠다는 정부 방침은 받아들일 수 있다. 그러나 그 기준이 무엇이냐가 더 중요한 핵심”이라면서 “(재입식)절차에 돌입할 경우 신속히 재입식이 이뤄질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이 제시되고, 그간 영업손실에 대한 보상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장외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