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3.3℃
  • 구름많음대전 21.6℃
  • 흐림대구 22.2℃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9.7℃
  • 흐림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1.0℃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중국, 호주산 쇠고기 일부 수입중단 조치

코로나19 근원 국제조사 마찰…배경에 관심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중국이 호주산 쇠고기에 대해 일부 수입중단 조치를 단행했다.
이 같은 조치를 앞두고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국제조사 문제를 놓고 중국이 호주와 마찰을 빚은 바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에 따르면 사이먼 버밍엄 호주 통상투자관광부 장관이 지난 12일 중국정부의 조치로 인해 호주 대형업체 4곳의 대중국 쇠고기 수출이 막혔다고 밝혔다.
버밍엄 장관은 기술적 사안을 문제 삼은 중국의 이번 결정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기원을 둘러싼 논란과 무관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도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소비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호주 4개 기업의 육류 제품의 수입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고 확인했다.
외교부 대변인은 “호주의 일부 기업이 중국의 검역 요구 사항을 위반하는 사례를 수차례 적발했다. 중국 소비자의 건강을 위해 중국은 12일부터 이들 호주 기업의 육류 제품의 수입 신고를 일시 중단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차단한 호주 대형 육류업체 4곳의 대중 쇠고기 수출 규모는 호주 전체 수출물량의 35%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국제조사 방안에 지지를 촉구했고, 이에 대해 중국은 주호주 대사관을 통해 강하게 반발하면서 양국 간의 긴장의 끈이 팽팽해졌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