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1.2℃
  • 맑음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4.4℃
  • 맑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3.1℃
  • 맑음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4.2℃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기존 입장만 확인…달라진 게 없다”

정부-한돈협, 충북 오송서 ‘ASF 관련 회의'
장관 간담회 후 일주일여만…합의 도출 못해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대정부 전면투쟁을 예고해온 양돈업계와 농림축산식품부의 막판 협상도 실패로 돌아갔다.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을 비롯한 농식품부 관계자들이 지난 7일 대한한돈협회 임원진들과 만나 ASF 방역정책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지만 기존의 양측 입장만 다시 한번 확인한 채 마무리된 것이다.
충북 오송 소재 한국육계협회 회의실에서 이뤄진 이날 만남은 한돈협회 도협의회장단 긴급 회의에 농식품부가 참석을 희망해 오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김현수 장관과 하태식 한돈협회장, ASF 피해지역 농가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긴급 간담회 이후 일주일여만이다. 
박병홍 실장은 ASF 방역정책의 추진 배경과 목적을 설명했다.
특히 잇따른 가축전염병 발생과 방역대책 추진에 따른 사회적 비용 발생 및 피로, 국민들의 부정적 시각 확산 등을 우려하면서 양돈업계 차원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돈농가들은 이에 대해 정부가 야생멧돼지의 ASF 대책은 외면한 채 양돈현장에서 실현 불가능한 규제만 양산하고 있음을 지적, ‘탁상행정의 전형’ 이라며 강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적 근거도 없는 사유재산 제한이 잇따르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이에 따른 보상의 불가피함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만남 직후 한돈협회 임원들은 “정부 입장은 아무것도 달라진 게 없었다. 양돈업계의 장외투쟁을 막기 위해 정부가 소통의 노력을 다했다는 명분만 마련하기 위한 자리라는 느낌”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