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6.8℃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4.1℃
  • 맑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美, 돼지 대량 살처분 임박

주정부-농가 안락사 논의…도축장 등 폐쇄 따라
돼지출하 차질 심각…현지 육류대란 점차 현실화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미국에서 돼지의 대량 살처분이 추진되고 있다.
코로나19의 확산과 함께 잇따르고 있는 도축 및 육가공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것이다.
월스트리저널(WSJ)은 최근 미국 최대의 양돈지역인 아이오와주 정부와 양돈농가들이 돼지의 안락사 방안을 논의 했다고 보도했다.
타이슨푸드와 JBS, 스미스필드, 카길 등 미국과 캐나다를 아우르는 북미지역 도축장과 육가공 공장 상당수가 문을 닫음에 따라 돼지출하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인디애나주와 아이오와주 소재 육가공 공장의 무기한 폐쇄를 결정한 타이슨푸드의 경우 제휴 농장들의 돼지 안락사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WSJ에 따르면 미국에서 소비되는 돼지의 3분의 1이 아이오와주에서 사육되고 있으며 매일 51만두가 도축·가공돼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작업이 차질을 빚으며 매일 10만5천두 정도의 돼지가 출하처를 찾지 못하고 있는 실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킴레이놀즈 아이오와 주지사는 지난달 27일 미국 상원과 연방정부에 보낸 서한을 통해 매주 70만두의 돼지를 안락사 시켜야할 상황임을 설명하면서 가축살처분과 사체 처리를 위한 연방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는 돼지 가격이 폭락하고 있는 반면 돼지고기 소비자 가격은 폭등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등 육류대란 우려가 점차 현실화되고 있는 양상이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