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맑음동두천 7.3℃
  • 구름조금강릉 10.8℃
  • 박무서울 6.2℃
  • 박무대전 5.1℃
  • 구름많음대구 9.3℃
  • 구름많음울산 10.8℃
  • 박무광주 8.8℃
  • 연무부산 14.4℃
  • 흐림고창 4.8℃
  • 맑음제주 14.4℃
  • 맑음강화 6.9℃
  • 흐림보은 3.9℃
  • 구름많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9.5℃
  • 맑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농어촌공사, 농업용수 수질개선에 융합기술 적용

올해 강화 고구·난정지구 신공법 도입키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올해부터 농업용수 수질 개선에 전처리와 인공습지, 침강지를 순차적으로 이용한 융합형 기술을 적용한다.
농어촌공사는 농업용 호수 수질 개선을 위해 공사 관리 저수지 3천429개와 지자체 관리 저수지 1만3천829개를 대상으로 수질을 조사하는 한편, 수질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2008년도부터 일정 규모 이상의 저수지 87개 지구를 대상으로 중장기 수질개선사업을 시행해 왔다. 
실제 충남 홍성에 있는 홍동저수지에서는 갈대와 수생식물을 식재한 인공습지를 수질정화에 활용하고 있으며, 오염된 물을 습지 안쪽에 채워진 자갈과 세라믹 등의 재료에 흘려보내 접촉, 침전, 미생물에 의한 정화, 식물에 의한 흡수 등의 방식으로 수질개선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섬지역의 경우, 용수가 부족해 이미 사용한 농업용수를 바다로 흘려보내기 전에 재양수해서 사용하다보니 기존 방식만으로는 수질개선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농어촌공사는 올해부터 강화군 고구·난정지구에 신공법을 도입, 획기적으로 수질개선 효율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와 같은 기술은 그동안 수질정화가 어려웠던 양수 저수지, 삼림배수 및 담수호 수질개선에도 폭넓게 활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