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1.2℃
  • 맑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2.6℃
  • 맑음제주 22.5℃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20.3℃
  • 맑음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올해도 낙농가 수 감소세 지속될 듯

미허가축사 적법화·환경 규제·후계인력 부족 등 요인 분석
진흥회, 전년대비 2.5% 감소 전망…생산기반 보호대책 절실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올해도 낙농가 수의 감소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낙농진흥회(회장 이창범)에 따르면 낙농가 수는 매년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낙농가 수가 5천500호였던 2015년과 비교했을 때 지난해 낙농가수는 7%가 줄어든 상황이다.
게다가 이러한 감소세는 올해도 이어지면서 올해 낙농가수는 지난해 대비 2.5% 감소한 4천900호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내다봤다.
미허가축사 적법화 과정에서 적법화를 완료하지 못한 농가와 적법화 기회조차 얻지 못한 입지제한지역 내 농가들이 행정처분의 대상이 되면서 폐업의 길로 들어서는 농가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한 올해 3월부터 시행되는 퇴비부숙도 의무 검사제도, 착유세정수 문제 등 강도 높은 환경규제가 낙농가들을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고령화된 낙농가들의 후계농 부족 문제 역시 낙농가 수를 감소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농가 수 감소와 현 원유생산안정 대책 기조가 유지되면서 사육두수는 지난해보다 0.2%감소한 40만1천두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100마리 이상 사육농가는 매년 증가세를 기록하면서 목장의 규모화가 계속해서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00마리 이상 젖소 사육 농가는 지난해 9월 기준 1천326농가로 전년 동기대비 0.5%증가했으며, 50마리 미만 사육 농가는 3.6%가 감소한 2천628농가로 집계된 것이다.
그 결과 사육농가 감소와 목장의 규모화가 맞물려 목장 당 평균 사육두수는 전년 동기대비 1.5% 증가한 64.3마리였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목장 수의 감소와 함께 목장의 규모화가 이어지면서 전반적인 낙농산업의 축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한 정부의 규제만을 앞세운 정책으로 폐업을 원치 않음에도 농가들은 목장을 더 이상 할 수 없게 되면서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낙농업을 계속 이어갈 의지가 있는 농가들을 구제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낙농생산기반을 보호할 수 있도록 정부는 생산현장을 고려한 정책수립과 적극적인 지원사업을 펼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