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8 (수)

  • 흐림동두천 3.5℃
  • 흐림강릉 6.1℃
  • 박무서울 3.4℃
  • 박무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8.7℃
  • 광주 4.5℃
  • 구름많음부산 11.2℃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7.6℃
  • 흐림강화 3.7℃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9.0℃
  • 구름많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종합

농경연 “스마트팜, 지속가능 농축산업 첨병”

한-이탈리아 공동 심포지엄 열고 ICT 활용방안 모색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5세대 무선이동통신 기술이 발전하면서 농업·농촌도 시대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ICT를 활용한 다양한 방안이 모색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홍상)은 지난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탈리아 농업경제연구위원회(CREA, 위원장 Antonio Di Monte), 주한 이탈리아 대사관과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ICT 활용 방안 모색’ 한-이탈리아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KREI 김홍상 원장과 페데리코 파일라(Federico Failla) 주한 이탈리아 대사를 비롯해 양국의 70여 명의 전문가와 관계자가 모여 우리나라와 이탈리아의 ICT 활용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국제심포지엄은 KREI가 이탈리아 CREA와 2016년 MOU를 체결한 이후 공동으로 개최해 비슷한 농업·농촌 환경을 가진 양국이 앞으로 보다 활발한 협력을 약속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되었다.
김용렬 KREI 연구위원은 ‘4차산업혁명과 지속가능한 농업’이라는 제목의 발표를 통해 스마트 기술을 농업에 적용했을 때 원예부문, 과수부문, 축산부문에서 노동의 편리성 향상, 노동시간의 감소, 수확량의 증가가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밝혔다.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벤처나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활성화가 요구되며, 데이터를 유통하고 공유하는 플랫폼과 유익한 규제를 만드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귀도 보나티 CREA 박사는 농업과 농촌에서의 광대역·협대역 활용에 대한 발표에서 “농식품 생산에 ICT를 활용하면 큰 차이를 가져 온다”며 “이탈리아 농촌지역 곳곳에 초고속 인터넷 연결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농식품 마케팅과 숙박업체 예약 등이 활성화되어 농촌지역 삶의 질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농업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호 농림축산식품부 농산업정책과장은 ‘한국 스마트 농업 현황과 정책’이란 제목의 발표를 통해 “스마트팜을 도입하면 생산성 향상, 병해충 감소, 안정된 공급, 일관된 수량과 품질, 일자리 창출 등을 기대할 수 있어 우리나라도 스마트팜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스마트 농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에 4개소의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추진하고 있고, 청년을 대상으로 한 전문 교육 및 스마트팜 기자재 산업의 R&D와 실증이 이루어지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