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5.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7.5℃
  • 맑음광주 8.1℃
  • 구름조금부산 9.4℃
  • 맑음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12.7℃
  • 구름조금강화 2.5℃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특정 정액 쏠림현상 해소…공급체계 손질을”

한우보증씨수소 생산체계 개선 방안 협의회 개최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보증씨수소 생산체계 개선 방안 협의회가 열렸다.
지난 12일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한우보증씨수소 생산체계 개선 방안’ 협의회를 개최<사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보증씨수소 생산 및 공급에 있어 현장농가들이 느끼는 애로사항이 크다며, 이를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한우협회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김홍길 회장은 “그간 한우산업의 발전에 있어 농협한우개량사업소가 큰 역할을 해온 것에 대해서는 인정한다. 하지만 최근 한우정액 공급에 있어 농가들이 호소하는 문제점에 대해서는 개선의 의지를 찾아보기 어렵다”며 “보증씨수소를 보유하고, 정액을 생산할 수 있는 기관을 확대하는 것에 대해 검토해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최근 몇 년 사이 한우 특정 정액에 대한 농가들의 쏠림현상이 심화되면서 정액 공급체계에 대한 현장 농가들의 불만이 적지 않았다. 특정 정액을 수정해 생산한 송아지는 가축시장에서 같은 월령 송아지들에 비해 비싸게 팔렸다. 이 정액 또한 비싼 값에 암암리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한우정액 공급체계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됨에 따라 향후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