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2 (토)

  • 맑음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8.4℃
  • 맑음서울 18.1℃
  • 맑음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6.9℃
  • 구름조금울산 19.4℃
  • 구름조금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19.6℃
  • 맑음고창 15.7℃
  • 구름조금제주 20.6℃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1.8℃
  • 구름조금금산 13.2℃
  • 구름조금강진군 16.0℃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우리 식탁에 우유가 필요한 이유 / ‘건강한 다이어트’ 도움 불구 소비자 인식 저조

양질 영양소 공급·체중감량·치아건강·각종 대사증후군에 효과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가 지난해 94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밀크어트(Milk-et) 소비자 인식 조사’ 결과를 보면, 194명이 ‘우유가 다이어트에 효과적이지 않다’고 답했다. 이중 절반은 ‘유지방’을 원인으로 꼽았다. 이는 우유를 대표하는 오해 가운데 하나다. 이처럼 우유를 바라보는 시선이 다양해지면서, 우유의 장점이 외면 받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우유자조금은 전문가들의 조언과 함께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우유 상식을 소개했다.


양질의 영양소를 쉽게 섭취할 수 있다는 것은 우유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이다. 우유에는 우리 몸에 필요한 탄수화물, 단백질, 칼슘, 비타민 A·B·D·E·K 등 114가지 영양소들이 있으며, 다른 식품들에 비해 비교적 쉽고 저렴한 가격에 구할 수 있다.
또한 우유는 오히려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
김대중 아주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우유에는 칼슘, 유청단백질, 공액리놀레산 등 항비만인자가 있으며, 체중관리와 대사증후군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우유에는 유지방과 콜레스테롤이 있어 동맥경화의 주범이라는 오해에 대해서도 “흰 우유 1컵(200㎖)에 하루 섭취 권장량의 10%만 들어있으며, 오히려 당뇨병, 골다공증 예방과 면역력까지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며 우유와 유제품을 꾸준히 섭취할 것을 권장했다.
대부분의 간식이나 탄산음료는 설탕과 나트륨 함량이 높아 많이 먹을 경우 구강에 충치균이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 이러한 이유로 전문가들은 첨가물이 낮은 음료를 권장하는 편이다. 박창진 미소를 만드는 치과 원장은 “치아를 손상시키지 않는 음료는 물과 우유뿐”이라고 조언했다. 우유는 88%가 물로 이루어져 있으며, 우유 속 칼슘과 비타민D, 마그네슘 등의 영양소가  치아의 침식을 막고 충치균을 억제하기 때문이다.
유당불내증에 대해서도 강재헌 강북상섬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유당불내증이 있는 사람이라도 꾸준히 우유를 마시게 되면 유당 분해요소의 양을 늘릴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계속 될 경우에는 유당 분해처리를 한 우유를 마심으로써 고른 영양을 섭취하는 것일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