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 흐림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9.4℃
  • 흐림서울 5.4℃
  • 구름많음대전 7.1℃
  • 구름많음대구 7.7℃
  • 구름많음울산 10.8℃
  • 구름조금광주 10.0℃
  • 구름많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2.1℃
  • 흐림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8.3℃
  • 구름많음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10.8℃
  • 구름많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농진청, 돼지 다리건강 확인 매뉴얼 만든다

다리 건강 연구로 동물복지 실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돼지의 다리를 중심으로 강건성 개량 체계를 세우고 다리 건강이 우수한 돼지의 유전적 특징을 밝히는 연구를 추진한다.
농진청에 따르면 돼지의 성장 속도가 빨라지면서 다리 이상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졌으며, 이로 인해 세계적으로 어미 돼지가 처음 새끼를 낳은 후 도태되는 비율은 15~20%다.
농진청이 과거 어미 돼지의 장수성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적 요인을 밝히는 연구를 추진한 결과 다리 문제는 어미 돼지의 연산성을 저해하고 생산성에 영향을 줌에도 불구하고 국내 종돈 개량에서 다리 건강과 관련된 심사는 체계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농진청은 한국종축개량협회와 함께 국내 종돈장 돼지의 다리 상태를 점검하고 눈으로 다리 건강을 판별할 수 있는 표준 매뉴얼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농가들이 돼지의 다리 이상 유무를 알기가 쉽지 않아 조기 치료가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 돼지 다리 각도와 양 다리 균형, 발굽 상태 등을 제시하고 항목별 건강 점수 측정에 도움이 되는 매뉴얼을 만들게 된다.
또한 돼지 다리의 능력검정 체계를 구축하고 유전적 특성을 밝히고나면 우수씨돼지를 선발하는 국가단위 평가방법에 다리골격 항목을 반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돈과 문홍길 과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양돈농가의 수득 향상 뿐만 아니라 돼지의 복지 증진에도 매우 중요한 연구”라며 “앞으로도 인류와 동물이 공존하는 휴머니즘에 기반을 둔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