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0 (수)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4.4℃
  • 서울 7.2℃
  • 흐림대전 7.8℃
  • 흐림대구 7.3℃
  • 울산 8.3℃
  • 흐림광주 7.8℃
  • 흐림부산 8.9℃
  • 흐림고창 7.9℃
  • 흐림제주 10.5℃
  • 흐림강화 6.4℃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9.6℃
기상청 제공

한우협, “선대책 없는 쇠고기 수입 허용 못해”

네덜란드·덴마크산 안전성 촉구 성명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협회가 네덜란드, 덴마크 산 쇠고기 수입과 관련해 선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지난 4일 ‘네덜란드, 덴마크 쇠고기수입 위생조건 체결 전에 선대책 마련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협회는 설명서를 통해 지난달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네덜란드, 덴마크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안)이 보고된 것은 곧 이들 국가로부터 쇠고기를 수입하겠다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덴마크는 2009년, 네덜란드는 2011년 이후 광우병이 발생하지 않아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하고 있지만 모두 EU에 속한 회원국으로 국경방역이 소홀하다고 협회는 지적했다. 올해 2월에는 EU회원국인 폴란드에서 광우병이 발생했으며, 도축장에서 병든 소가 14개국에 유통되는 등 위험성이 상존하고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한우협회는 “국내 쇠고기 소비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자급률은 2000년 53%에서 2018년 36%로 감소했으며, 수입량은 2000년 23만8천 톤에서 2018년 38만3천톤으로 급증하고 있는 추세”라며 “FTA로 인해 매년 관세는 줄어들고 있어 수입쇠고기가 더욱 공격적으로 국내시장을 잠식하고 있지만 정작 중요한 한우산업 보호대책은 전무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홍길 회장은 지난해 열린 네덜란드, 덴마크산 수입위생조건 공청회에 참석해 “쇠고기 수입으로 인해 한우산업의 피해가 불을 보듯 뻔한 상황이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비육우가격안정제 등 한우가격 안정화대책 마련과 국민 안정을 위한 수입위생조건 강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아울러 협회는 쇠고기 수입에 앞서 농촌의 중심축 역할을 하는 한우산업의 가치를 인정하고, 한우농가들이 더 이상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한우가격 안정화대책 ▲기존관세율 TPP수준 유지 ▲원산지 표시 세분화 ▲한우 경쟁력 강화 대책 등의 마련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