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3℃
  • 구름많음강릉 26.1℃
  • 맑음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30.5℃
  • 흐림대구 28.4℃
  • 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9.5℃
  • 부산 28.0℃
  • 구름조금고창 26.6℃
  • 제주 27.7℃
  • 흐림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8.3℃
  • 구름많음금산 29.4℃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6.3℃
  • 흐림거제 28.0℃
기상청 제공

인터뷰

“육계산업 상생협력 기반 위협 맞서 새 활로 창출”

<단체장 릴레이 인터뷰> /




































































































































































































































































































































<단체장 릴레이 인터뷰> 육계협회 정병학 회장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경영 압박 요인 해소…수급관리 효율  역점

 

“닭 사육농가와 계열업체간 상생협력 기반을 더욱 튼튼하게 해야 할 것입니다.”
한국육계협회 정병학 회장은 닭고기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농가와 계열업체의 결속이 더 공고해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 회장은 “현재 육계업계는 식품안전과 환경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기대수준이 높아진 데 따른 축산규제의 강화, 축산계열화사업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한 계열업체 규제 심화, 정부 노동정책의 변화 등으로 경영안정에 많은 위협을 주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특히 전체 가공비 중 노무비 비중이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도계업은 주 52시간 근무제의 본격 시행과 2년 연속 이어진 두 자릿수 최저임금 인상 등이 경영에 큰 압박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등 육계산업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며 어려운 산업 현실을 털어놓았다. 
정 회장은 “육계산업이 안팎의 위협과 도전에 맞서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서는 닭 사육농가와 계열업체간 상생협력 기반을 더욱 튼튼하게 하여 생산성을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급관리 효율화로 제값 받는 닭고기시장이 형성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닭고기의 품질과 위생·안전성을 향상시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해 나가야 한다. 아울러 다양한 제품개발과 레시피 개발·보급을 통해 닭고기가 국민간식이 아닌 국민음식으로 자리 잡도록 만들어 수요를 지속적으로 늘려 나가야 한다. 육계협회는 지금까지 일해 왔던 틀에서 벗어나 새롭고 참신한 아이디어로 협회 회원 농가와 회원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을 발굴, 추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