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월)

  • 맑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13.4℃
  • 맑음대전 15.8℃
  • 맑음대구 18.0℃
  • 맑음울산 18.4℃
  • 맑음광주 16.0℃
  • 맑음부산 17.4℃
  • 구름조금고창 16.3℃
  • 맑음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13.1℃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5.9℃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8.4℃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종합

<포커스>축산물유통과 재신설, 왜 필요한가

담당부서 제각각…업무 효율성 기대 못해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도축장 업무만 3개부처 8개과 담당

생산 비해 유통정책은 상대적 소외

“유통, 가격·품질 경쟁력 높일 대안”


생산과 유통은 축산업의 양대 축이다. 어느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둘 다 중요하다.

하지만 그간 축산물 유통은 정책적으로 소외받아 왔다.

대표적으로 중앙부처 내 축산물 유통을 전담하는 부서가 없다.

이 때문에 정책건의를 하나 하려고 하면, 3~4개 이상 과를 돌아다녀야 한다.

실제 도축장의 경우, 담당부서가 무려 3개 부처 8개과다.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과·축산경영과·방역정책과·구제역방역과,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축수산물정책과·농축수산물안전과,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검역과·동물보호과 등이다.

2013년 식약처로 식품안전 업무가 이관된 이후 여러부처에서 축산물 유통 업무를 담당하게 됐다.

축산물 안전성 업무를 식약처 소관으로 두고, 농가·도축·집유 등 생산단계는 농식품부에 위탁하는 식이다.

관련법도 식약처 ‘축산물위생관리법’, 농식품부 ‘가축전염병예방법’·‘가축 및 축산물 이력관리에 관한 법률’ 등으로 각각 나누어 맡고 있다. 이렇다 보니 이들 정부 조직에서는 여러 업무 중 하나로 축산물 유통을 다루고 있을 뿐이다. 과마다 각종 현안이 있을 경우 축산물 유통 업무는 뒷전으로 떠밀릴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축산물 유통이 이렇게 홀대받아서는 안된다는 것이 축산물 유통 업계의 한결같은 목소리다.

정부 조직에 축산물 유통 전담부서를 신설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이른바 농식품부 축산정책국 내 축산물유통과다.

축산물 유통 업계는 유통산업 지원을 통해 국내산 축산물의 가격·품질 경쟁력을 쑥 끌어올릴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한 축산물 가공업체 관계자는 “예를 들어 최근 돼지 가격이 크게 떨어졌다고 하지만, 소비자들은 체감하지 못한다.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들이 여전히 고마진을 유지하고 있어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생산만으로 가격경쟁력 향상을 도모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유통단계를 정비하는 것이 가격경쟁력을 높일 훨씬 더 효율적인 수단이 된다”고 전했다.

도축업계 관계자는 “아무리 생산단계에서 잘 만들어놨다고 해도, 유통과정에서 위생·안전에 문제가 생긴다면, 그 축산물은 상품가치가 사라진다. 도축·유통 단계에서 품질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답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수년 사이 축산업 방향이 소비자 중심으로 급격하게 전환되면서 유통 역할론도 더욱 커지고 있다.

김용철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장은 “유통은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해 주는 접점이 된다. 축산물을 소비자에게 제때, 적정 장소에서 공급하면서 소비자 니즈를 받아안고 있다”며 수입축산물과 경쟁에서 이겨내려면 축산물 유통 정책 강화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명규 한국축산물처리협회장도 “도축, 1차 가공, 2차가공 등 유통과정을 거칠수록 축산물 부가가치가 올라간다. 생산, 가공, 유통 등 균형적인 축산업 발전 모델을 그려가려면 ‘축산물유통과’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