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19.8℃
  • -강릉 15.0℃
  • 흐림서울 19.0℃
  • 흐림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4.9℃
  • 흐림광주 17.6℃
  • 흐림부산 16.0℃
  • -고창 16.7℃
  • 흐림제주 19.2℃
  • -강화 18.2℃
  • -보은 17.4℃
  • -금산 17.6℃
  • -강진군 17.3℃
  • -경주시 17.1℃
  • -거제 14.7℃
기상청 제공

300자 발언대

농기계 지원체계 마련 남북 농업 교류 물꼬를

김종호 대표(대호주식회사)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개최를 계기로 남북관계가 평화모드로 진전됨에 따라 이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는 결국 우리 경제는 물론 사회, 문화, 생활에까지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남북관계에 있어 화해 협력이 일관되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가장먼저 만성적인 북한의 식량 부족현상을 해결하는데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다.
가령 직접적인 식량 지원보다는 남북공동 농업발전특위를 구성하여 우리의 선진화된 농업 기술이전과 함께 남북협력기금 통해 국내산 농기계 장비를 적극 지원함으로써, 1차적으로 부족한 식량문제를 자급자족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이로인해 수년째 침체일로를 겪고 있는 국내 농기계생산 업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 있으나마나”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종계부화위원회(위원장 연진희)가 AI 발생에 따른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의 현실화를 요구키로 했다. 그동안 AI 발생에 따른 종계의 소득안정자금지원 금액이 저평가 되어 피해를 받은 농가들이 이구동성으로 고통을 토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양계협회 종계부화위원회는 지난 11일 천안 승지원에서 개최된 4월 월례회에서 이를 정부에 현실에 맞게 조정·건의키로 한 것. 소득안정자금은 AI 발생에 따른 이동제한 규정에 의해 정상입식이 지연된 농가에 지급된다. 마리당 소득은 통계청 통계에 따라 최근 5년 동안 최고·최저소득을 제외한 3년 평균 소득으로 정하도록 기준이 마련돼 있다. 그러나 종계는 통계청의 통계가 없다. 통계가 없으면 통상적으로 협회 등 관계자와 협의해 마리당 소득을 정하는데 현재 종계는 마리당 2천700원으로 책정돼 있다. 문제는 2천700원이 실제 농가들이 주장하는 소득 1만500원에 비해 터무니없이 부족할 뿐 아니라 뚜렷한 산출 근거도 없다는 점이다. 농가들이 주장하는 종계의 마리당 소득은 종란지수 150개(마리당)에 종란생산원가에서 직접비를 뺀 생산 마진인 70원을 곱한 금액이다. 대한양계협회는 이같은 기준으로 지난해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