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20.2℃
  • -강릉 15.0℃
  • 흐림서울 18.7℃
  • 흐림대전 18.2℃
  • 흐림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4.0℃
  • 흐림광주 18.0℃
  • 흐림부산 14.7℃
  • -고창 17.4℃
  • 흐림제주 17.8℃
  • -강화 18.0℃
  • -보은 17.5℃
  • -금산 17.4℃
  • -강진군 17.7℃
  • -경주시 16.0℃
  • -거제 15.2℃
기상청 제공

300자 발언대

가금사육 현황 조사, 가금이력제 첫 단추

승종원 처장(축산물품질평가원 이력지원처)

 

가금 및 가금산물이력제 도입 준비가 본격화되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는 가금이력제 도입을 위해 4월부터 7월까지 약 4개월 간 육계, 산란계, 오리, 토종닭 등 1만800여 농장의 사육현황을 조사한다.
방역 상 문제가 없는 경우 농장을 직접 방문하는 이번 조사를 통해 농장정보와 사육현황, 지리적 위치 등을 파악하고, 특히 농장식별번호 발급 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농장식별번호는 이력관리 대상 가축 사육시설의 고유번호로 농장식별번호 단위로 사육현황과 이동 신고가 이뤄지며, 유통단계에서는 이력번호의 기초가 된다. 가금이력제 사업을 위한 첫 단추가 꿰어지고 있다.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 있으나마나”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종계부화위원회(위원장 연진희)가 AI 발생에 따른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의 현실화를 요구키로 했다. 그동안 AI 발생에 따른 종계의 소득안정자금지원 금액이 저평가 되어 피해를 받은 농가들이 이구동성으로 고통을 토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양계협회 종계부화위원회는 지난 11일 천안 승지원에서 개최된 4월 월례회에서 이를 정부에 현실에 맞게 조정·건의키로 한 것. 소득안정자금은 AI 발생에 따른 이동제한 규정에 의해 정상입식이 지연된 농가에 지급된다. 마리당 소득은 통계청 통계에 따라 최근 5년 동안 최고·최저소득을 제외한 3년 평균 소득으로 정하도록 기준이 마련돼 있다. 그러나 종계는 통계청의 통계가 없다. 통계가 없으면 통상적으로 협회 등 관계자와 협의해 마리당 소득을 정하는데 현재 종계는 마리당 2천700원으로 책정돼 있다. 문제는 2천700원이 실제 농가들이 주장하는 소득 1만500원에 비해 터무니없이 부족할 뿐 아니라 뚜렷한 산출 근거도 없다는 점이다. 농가들이 주장하는 종계의 마리당 소득은 종란지수 150개(마리당)에 종란생산원가에서 직접비를 뺀 생산 마진인 70원을 곱한 금액이다. 대한양계협회는 이같은 기준으로 지난해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