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3.4℃
  • -강릉 10.8℃
  • 서울 17.4℃
  • 대전 21.2℃
  • 대구 18.8℃
  • 울산 18.6℃
  • 박무광주 20.4℃
  • 부산 18.3℃
  • -고창 20.1℃
  • 흐림제주 24.2℃
  • -강화 14.1℃
  • -보은 21.2℃
  • -금산 21.5℃
  • -강진군 19.4℃
  • -경주시 15.3℃
  • -거제 20.9℃
기상청 제공

<이사람>고단백·고섬유소로 건강 지키는 퓨전바이오 박덕섭 회장

“육류는 안 가리고 마음껏 즐겨요”

[축산신문 ■논산=황인성 기자]


곡류·전분류는 일체섭취 안 해
체중·당 수치 컨트롤에 큰 도움


“쇠고기·돼지고기·닭고기 가리지 않아요. 돼지고기는 앞다리와 뒷다리를 주로 먹고 있어요. 그 대신 야채와 김치 등 고섬유소를 많이 섭취하고 곡류와 전분류의 섭취는 안하고 있습니다.”
고단백질과 고섬유소 식단으로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박덕섭(농학박사·60) 퓨전바이오(주) 회장.
박 회장이 고단백질 고섬유소 식단을 시작한 때는 2014년 9월. 살이 너무 쪄서 양복이 안 맞고, 단추도 못 채우고, 똑바로  앉아 있지도 못했다. 이대로 가서는 안되겠다고 생각한 끝에 기존식단을 바꾸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마침 박 회장은 일본 외과의사가 쓴 ‘탄수화물이 인류를 멸망시킨다’는 저서를 보고 바로 시행에 들어갔다. 고단백질 고섬유소 식단으로 바꾸고 나서 체중10kg, 허리둘레 12cm 감소는 물론 알콜성 간기능 개선과  감마GTP가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왔다. 술을 먹고 밤새 화장실을 들락거릴  일도 없고 아침에 숙취도 사라졌다. 육류 생선 두부 유제품 콩과식품 등을 안 가리고 섭취한다.  아침에는 계란 2∼3개, 우유 한잔과 야채 및 사과 한 개, 생선 한 토막과 두부반모 등 취향에 따라 아침식사를 한다. 주의사항도 있다.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고 전분섭취는 자제한다. 운동은 30∼40분 정도하고 있다.
박 회장은 우울증과 치매예방을 위해 비타민 B군중 B-6, B-9, B-12 섭취를 강조했다. 밥, 면, 전분류를 빼고 다 먹는 셈이다. 고단백질 고섬유소 식단으로 당을 컨트롤하고 있다는 박 회장은 이 방법을 계속할 생각이다.
(주)우성사료에서  25년간 근무한 박 회장은 TMR에 남다른 열정으로 낙농TMR과 한우비육TMR 보급에 앞장서 국내 TMR산업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