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6.3℃
  • 구름조금강릉 17.6℃
  • 흐림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9.4℃
  • 박무울산 20.1℃
  • 흐림광주 19.3℃
  • 박무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17.0℃
  • 흐림제주 23.7℃
  • 흐림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3.7℃
  • 구름많음금산 14.8℃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농진청 개발 사료배합 프로그램 효과 ‘톡톡’

시범 적용 3개 농가, 1++출현율 2배 이상 올라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이 자체 개발한 ‘한우 사료배합 프로그램’이 한우 출하성적 향상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끌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농식품 부산물을 활용해 농가에서 직접 배합비를 짜고 사료(섬유질배합사료)를 만들 수 있는 전산 프로그램으로 한우의 영양소 요구량에 근거해 농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원료를 이용할 수 있어 현장 적용성이 높다. 

특히 컴퓨터를 다루는데 익숙한 영농 승계자의 반응이 좋으며, 지난 2012년 이후 지금까지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을 통한 조회수가 2만8천여건에 이른다.

실제로 이 프로그램을 활용하고 있는 경기도 양주, 충남 당진, 제주 지역 영농승계 농가 3곳의 도체 성적은 프로그램 적용 전 전국 평균 수준이었지만 적용 후에는 상위 10%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농가들은 1++등급 출현율이 평균 20.2%에서 50.7%(전국 평균은 15.5%)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육량도 늘어나 3개 농가의 평균 도체중은 414kg에서 439kg으로 늘었다.

당진의 농장주는 “이 프로그램을 통한 적절한 영양소 관리와 첨가제 조절도 중요하지만 시간 날 때마다 연구자와 상담하는 것도 성적 향상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제주의 농장주는 “지난 3년 동안 한우 250마리에 프로그램을 적용하면서 직접 사료를 만드는 것은 힘들었지만 사료비가 38% 절감되었고 육질 성적이 올라 한 해 7천만 원 정도의 순수익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영양생리팀 백열창 농업연구사는 “컴퓨터에 익숙한 영농승계자와 프로그램이 만나니 전국 평균 농장에서 상위 10% 농가에 해당하는 성적을 2~3년만에 끌어올렸다”며 “직접 사료비를 짜는 것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힘든 일이지만 차근차근 도전하면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과 섬유질배합사료(TMR)에 대한 궁금증은 국립축산과학원 영양생리팀(063-238-7458)으로 하면 된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한국가축사양표준 2017의 요구량과 사료 성분자료를 반영한 프로그램 새 버전을 올 하반기에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