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0℃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30.8℃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30.1℃
  • 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6.0℃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농림축산검역본부 강환구 동물약품관리과장

소통으로 현장애로 해결…업계 동반자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동약 인허가 관리 전문성 강화…공정·신속히

수출잠재력 커…국제 네트워크 등 지원 총력


강환구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약품관리과장은 국내 동물약품 산업이 한계 또는 성장 기로에 서 있다고 진단했다.

내수 시장이 이미 포화에 이르렀을 뿐 아니라 동물약품 사용 규제 등에 따라 정체상태라는 설명. 하지만 다른 한켠에서는 반려동물 등 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수출 시장의 경우 여전히 잠재력이 크고 가능성도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국제네트워크 강화 등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도, 국내 동물약품 업체들에게는 수출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시설현대화, 품질강화 등에 힘써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난해 11월 동물약품관리과장으로 부임한 이후 동물약품 업체들과 자주 만나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예전과 달리 도전, 개척 등 적극적인 사고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강 과장은 “동물약품 업체들은 이미 ‘변화만이 살 길’이라는 것을 스스로 인식하고,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에 따라 동물약품관리과는 공정한 업무 수행, 적극적 행정, 예측하는 소통 등을 통해 봉사자, 전문가, 조력자 역할을 해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강 과장은 동물약품에 대한 인식 변화에 주목했다.

그는 “예전의 경우 동물약품이라고 하면 가축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수단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현재는 사람과 동물 건강을 아우르는 ‘원헬스’ 개념이 더 짙게 묻어난다”고 밝혔다.

“지난해 살충제 계란파동을 겪으면서 다시금 식품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게 됐습니다. 좋은 동물약품을 현장에서 잘 쓰도록 하는 것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강 과장은 미흡제품 제조업체에 대한 검사명령 제도 운영, 시판 후 부작용 신고 유도, 모니터링 시스템 강화 등을 통해 동물약품 품질관리 수준을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 과장은 올해 동물약품관리과 비전으로 ‘산업과 동물 건강이 함께 하는 동물약사업무 전문부서’를 제시했다.

목표로는 수요자가 만족하는 전문약사업무 수행, 산업을 지원하는 적극적 약사행정 제공, 국제규정과 조화하고 선도하는 약사제도 운영을 꺼내들었다.

강 과장은 특히 검역본부가 김천으로 이전하면서 업체들이 다소 민원불편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허가심사도우미’, ‘찾아가는 민원상담센터’, ‘제도개선 현장간담회’ 등 현장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과장은 앞으로 신속하고 공정하게 동물약품 인허가 관리 등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동물약품 업체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