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6.3℃
  • -강릉 9.9℃
  • 연무서울 6.9℃
  • 흐림대전 10.0℃
  • 맑음대구 11.8℃
  • 맑음울산 11.9℃
  • 구름조금광주 11.8℃
  • 맑음부산 10.9℃
  • -고창 11.4℃
  • 맑음제주 13.8℃
  • -강화 5.9℃
  • -보은 9.3℃
  • -금산 9.8℃
  • -강진군 13.3℃
  • -경주시 11.2℃
  • -거제 10.3℃
기상청 제공

농협, 폭설·한파 피해 제주농가 복구 지원

살균제·영양제 제공…대출 이자 등 유예도

농협(회장 김병원)이 계속된 폭설과 한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지역에 대한 지원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지역은 1월부터 계속된 폭설과 한파로 인해 광범위한 시설 피해가 발생해 농업인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농협은 올해 폭설과 한파 피해로 인해 농업인들이 커다란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며 피해지역 복구지원을 위해 지자체 및 행정기관과 상호 협력 하에 해당조합을 통해 피해농가 복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농협의 폭설피해지역 지원대책은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농가에 대한 신속한 피해조사 및 재해보험금 지급 ▲하우스용필름 및 농업용 파이프 할인 공급 ▲계약재배농가 출하 불가능분에 대한 위약금 면제 및 채소수급안정자금 상환기한 연장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한 상품성 회복 약제비 지원 ▲조기수확을 위한 산지작업반 운영자금(무이자자금) 지원 ▲살균제·영양제·생육촉진제 지원 ▲농·축협 및 농협은행을 통한 대출자금 지원 및 기존대출 만기연장, 이자·할부상환금 유예 ▲보험료 납입유예와 계약 부활시 연체이자 면제 등이다.




“스톨도 동물복지다” 스톨과 군사 등 사육방식에 따라 모돈이 받는 스트레스는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히려 군사 사육시 합사에 따른 스트레스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나 스톨 사육제한을 통해 동물복지를 도모하겠다는 정부 방침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한별팜텍 김동욱 수의사는 지난 12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열린 대한한돈협회의 동물복지형 사육방안 마련 회의에서 ‘임신군사로 전환-필요성과 주의할 점’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관련기사 다음호> 김동욱 수의사는 “스트레스 호르몬 농도, 비정상적 행동, 생산성 등 모돈의 스트레스 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요소를 비교한 각종 해외 연구결과를 확인한 결과 스톨과 군사의 차이가 없었다”며 “다만 임신기간 전반에 걸친 실험 과정에서 합사의 영향으로 판단되는 군사 사육 모돈의 스트레스 레벨이 유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모돈으로 하여금 사육방식을 선택토록 한 해외 연구에서는 85~90%가 하루 중 대부분을 스톨에서 보냈고, 일부 서열 상위의 개체만이 군사를 선택하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미국수의사회와 양돈수의사회에서는 스톨과 군사 모두 장단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둘 중 하나